ADVERTISEMENT

[속보] 尹, 한미연합사 전시지휘소 방문…“한미동맹, 힘의 근원”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석열 대통령은 한미 연합연습 3일 차인 23일 한미연합사령부 전시지휘소(CP TANGO)를 찾아 ‘을지 자유의 방패’ 연습 상황을 점검하고 한미 장병들을 격려했다.

이날 윤 대통령은 브리핑룸에서 연습 상황을 보고받은 후 “1978년 한미연합사 창설 이래 CP TANGO는 전시 한미 양국의 육·해·공군 전력을 지휘하는 두뇌로서 역할을 해 왔다”며 “연합연습에 참가하는 한미 전투참모단은 한미 군사동맹의 굳건함을 나타내는 상징”이라고 말했다고 대통령실 이도운 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을 통해 밝혔다.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한미연합사 전시지휘소(CP TANGO)를 방문해 '23년 을지 자유의 방패(UFS, Ulchi Freedom Shied) 연습상황을 점검하며 훈련에 참가한 장병들에게 격려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한미연합사 전시지휘소(CP TANGO)를 방문해 '23년 을지 자유의 방패(UFS, Ulchi Freedom Shied) 연습상황을 점검하며 훈련에 참가한 장병들에게 격려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현직 대통령의 CP TANGO 방문은 2013년 박근혜 전 대통령 이후로 10년 만이다.

윤 대통령의 결연한 국가안보 수호 의지와 함께 북한의 긴장 조성 행위에 대해 강력한 경고 메시지를 전달함으로써 북한의 무모한 도발을 억제하려는 의중이 담겨있다고 이 대변인은 전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의 핵·미사일은 현존하는 가장 심대한 위협이며, 사이버·심리전 등 북한의 도발 양상이 갈수록 지능화·다양화하고 있다”며 “이러한 시기에 한미동맹의 압도적 능력과 한미 장병들의 실전적 연습·훈련, 확고한 정신 무장이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고, 북한이 도발할 경우 즉각적이고 단호하게 응징할 수 있는 힘의 근원”이라고 강조했다.

대통령은 “이번 연습이 고도화된 북한의 핵·미사일 능력을 반영한 시나리오를 적용하고, 단기간 내에 급격한 전쟁상태로 돌입하게 될 경우를 상정하여 한미동맹의 위기관리 및 대응능력을 실질적으로 강화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고 말했다.

또한 연습 기간 한미 장병 약 8000명이 참가하여 38건의 야외기동훈련을 시행 중임을 언급하며 “실전적인 연습과 훈련만이 한미동맹의 강력한 연합방위태세를 한층 더 격상시킬 수 있다”고 강조했다.

대통령은 또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해 더욱 강력한 대응태세를 구축할 것을 당부하며 한미 핵협의그룹(NCG)을 통해 확장억제 실행력을 보다 실효적으로 높일 수 있도록 군사적 수준의 대응계획 마련을 주문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한미연합사 전시지휘소(CP TANGO)를 방문해 '23년 을지 자유의 방패(UFS, Ulchi Freedom Shied) 연습상황을 점검한 뒤 폴 러캐머라 한미연합사령관 등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한미연합사 전시지휘소(CP TANGO)를 방문해 '23년 을지 자유의 방패(UFS, Ulchi Freedom Shied) 연습상황을 점검한 뒤 폴 러캐머라 한미연합사령관 등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대통령실

대통령은 브리핑룸에 이어 한반도 작전영역 내의 모든 작전상황을 모니터링하고 현행 작전을 총괄하는 전구작전본부(TOC, Theater Operations Center)를 순시하며 연습에 열중하고 있는 한미 장병들을 격려했다.

대통령은 “이곳 연합사 상황실은 전시에 우리 연합전력의 두뇌와 같은 역할을 하는 작전의 본산이며 한미동맹을 상징하는 장소라고 할 수 있다”며 “여러분들이 여기서 서로 어깨를 맞대며 일하는 것 자체가 양국의 국민, 또 동북아와 전 세계 모든 인류에게 자유와 평화를 보장해 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여러분들이 맡은 소임은 여러분들의 조국뿐만이 아니라 전 인류를 위한 아주 정의로운 일”이라며 “자부심을 갖고 이번 훈련 마칠 때까지 최선을 다해 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이종섭 국방부 장관, 폴 라캐머라 한미연합사령관, 안병석 한미연합사 부사령관, 앤드류 해리슨 유엔사 부사령관 등이 현장에서 참석했다.

또한 김승겸 합참의장, 전동진 지상구성군사령관, 김명수 해군구성군부사령관, 스콧 플로이스  공군구성군사령관, 제임스 비어맨 해병구성군사령관 등이 화상으로 참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