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10대 아들이 뜯어말려도…이주여성 아내 살해한 60대 남성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10년 넘게 함께 산 이주여성인 40대 아내가 잔소리를 한다며 살해한 60대 남편에게 중형이 선고됐다.

울산지법 형사11부(이대로 부장판사)는 살인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A씨에게 징역 15년을 선고했다고 22일 밝혔다.

A씨는 올해 4월 저녁 울산 자택에서 아내인 40대 B씨를 목 졸라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됐다.

평소 아내의 외도를 의심한 A씨는 사건 당일 B씨가 심부름을 제대로 못 한다며 구박하자 화가 나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옆에 있던 10대 아들이 얼굴을 밀치며 강하게 말리는데도 B씨를 상대로 범행을 했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과 소방 당국이 B씨를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B씨는 연명치료를 받던 중 사망했다.

B씨는 15년 전 A씨와 결혼하면서 한국 국적을 취득했다. 1∼2년 전부터 B씨가 이혼을 요구해 A씨는 아내의 외도를 의심한 것으로 파악됐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어린 나이에 피고인을 믿고 타국으로 이주해 결혼하고 아들까지 출산해서 양육한 피해자를 잘못된 생각으로 무참히 살해했다"며 "다만, 피고인이 고령이면서 정신적인 문제가 있고, 부양해야 할 자녀가 있다는 점을 참작했다"고 선고 이유를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