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과테말라 대선 ‘친중’ 야당후보 당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16면

베르나르도 아레발로

베르나르도 아레발로

중미 국가인 과테말라 대통령 선거에서 친중(親中) 성향의 야당 후보가 대이변을 일으키며 역전승을 거뒀다. 베르나르도 아레발로(64·풀뿌리운동 소속·사진)는 20일(현지시간) 대선 결선 투표에서 유력 후보 산드라 토레스(67)를 압도적인 표차로 따돌리며 대통령에 당선됐다.

59.05%를 득표(개표율 95.43% 기준)해 당선이 확정된 아레발로는 소셜미디어 X(옛 트위터) 계정에 “과테말라여, 영원하라”고 쓰며 자축했다. 알레한드로 히아마테이 대통령은 아레발로의 당선을 축하하며 질서 있는 권력 이양을 약속했다.

아레발로는 과테말라 역사상 첫 ‘부자(父子) 대통령’ 탄생이란 역사도 썼다. 1944년 과테말라 혁명 이후 ‘첫 민선 대통령’으로 선출된 후안 호세 아레발로 베르메호 전 대통령(1945~51년 재임)이 그의 아버지다.

외교 정책에도 변화가 예고된다. 그는 지난 6월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당선되면 중국과 긴밀한 관계를 원한다”고 말했다. 과테말라는 전 세계 13개뿐인 대만 수교국 중 한 곳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