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제르 군부, 억류 중인 바줌 대통령 반역죄로 기소방침

중앙일보

입력

니제르 쿠데타 군부 아마두 아브드라만 대변인. AFP=연합뉴스

니제르 쿠데타 군부 아마두 아브드라만 대변인. AFP=연합뉴스

군사정변(쿠데타)을 일으킨 니제르 군부가 억류 중인 모하메드 바줌 대통령을 반역죄로 기소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한 쿠데타 이후 서아프리카경제공동체(ECOWAS)가 부과한 제재를 맹비난하면서도 사태 해결을 위한 대화 가능성은 열어뒀다.

14일(현지시간) 알자지라 방송, AP 통신 등에 따르면 니제르 쿠데타 주체인 이른바 ‘조국수호국민회의’(CNSP)는 반역과 대내외 안보 훼손 혐의로 바줌 대통령을 기소하기로 했다.

아마두 아브드라만 CNSP 대변인은 지난 13일 밤 국영 TV에서 발표한 성명에서 이같이 밝히고 “이를 위해 필요한 증거를 수집했다”고 덧붙였다.

바줌 대통령은 지난달 26일 압두라흐마네 티아니 경호실장이 이끄는 군부의 쿠데타 이후 아내, 아들과 함께 관저에서 가택 연금 중이다.

또한 아브드라만 대변인은 ECOWAS 제재로 의약품, 식량, 전기를 구하기가 어려워졌다며 “불법적·비인간적·굴욕적인 제재”라고 비난했다고 AFP 통신이 전했다.

ECOWAS는 지난달 30일 긴급정상회의를 열고 니제르 군부에 대한 자산 동결, 여행 금지 등의 제재를 결의했다.

이에 따라 니제르 전기의 70%를 공급하는 나이지리아가 전기 공급과 국경을 차단했고, 회원국 중앙은행의 니제르 자산은 동결된 것으로 전해졌다.

니제르 쿠데타 지지 시민. AFP=연합뉴스

니제르 쿠데타 지지 시민. AFP=연합뉴스

한편 니제르 쿠데타 지도부가 사태의 원만한 해결을 위한 ECOWAS와 직접 대화에 합의했다는 소식도 전해졌다.

나이지리아의 종교지도자인 압둘라히 발라 라우는 전날 성명을 내고 티아니 실장이 ECOWAS 지도자들과 대치 국면 해소를 위한 직접 대화에 동의했다고 밝혔다.

라우는 ECOWAS 의장국인 나이지리아 대표단을 이끌고 지난 12일 니제르 수도 니아메에서 티아니 경호실장을 만났으며 면담은 수 시간 진행됐다고 덧붙였다.

세계 최빈국 중 하나인 니제르에서 지난달 26일 쿠데타가 발발한 이후 ECOWAS의 군사 개입 움직임에 니제르 군부는 물론 인접국 말리와 부르키나파소 군정까지 강력히 반발하면서 서아프리카의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