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한국과 이란 자금해제 사전 공조” 이란 “한국과 관계 정상화 기대”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종합 10면

60억 달러(약 8조원)의 한국 내 이란산 원유 수입 대금이 4년3개월 만에 이란 측에 송금된 데 대해 백악관은 11일(현지시간) “이란 동결 자금 해제에 앞서 한국 측과 사전에 공조했다”고 밝혔다.

신재민 기자

신재민 기자

존 커비 백악관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략소통조정관은 이날 화상 브리핑에서 “한국 정부가 (이란으로) 송금하는데 어떤 장애도 없다”며 “해당 자금은 식량과 의약품, 군사적 전용 가능성이 없는 의료기기 등의 구매에만 사용될 수 있다”고 말했다. 백악관에 따르면 이란이 해제된 자금을 사용하려면 미 재무부가 마련한 비군사적 사용 기준에 부합해야 한다.

박경민 기자

박경민 기자

모하마드 레자 파르진 이란 중앙은행 총재는 12일 이란 관영 IRNA통신 인터뷰에서 “한국 은행들에 몇 년간 이란 자금 약 70억 달러가 무이자 형태로 묶여 있었다”며 “그동안 달러당 원화가치가 하락하면서 이란 자금의 가치가 10억 달러(약 1조3300억원)나 줄어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한국에 동결된 이란 자금 전액이 해제됐다”며 “이를 원화에서 유로화로 환전하기 위해 제3국으로 이체됐다”고 밝혔다. IRNA는 소식통을 인용해 “스위스의 한 은행에서 유로화로 환전해 카타르 중앙은행의 이란 정부 계좌로 이체될 것”이라고 전했다.

이번 동결 자금 해제로 한·이란 간 관계가 빠르게 정상화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특히 이란에서 인기가 높은 한국산 가전과 자동차·철강·조선업계는 기대감을 표하는 분위기다. 하지만 동결 자금 해제를 제외한 미국의 대이란 제재는 그대로여서 단시간에 큰 변화가 일어나긴 어려울 것이란 시각도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