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탯줄도 안 뗀 신생아를…종이봉투 넣고 유기한 20대 남녀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탯줄까지 그대로 달고 살아있는 신생아를 종이봉투 안에 넣어 길거리에 버린 20대 남녀가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12일 법조계에 따르면 부산지법 서부지원 형사5단독(이은혜 판사)은 영아유기 혐의로 기소된 20대 남녀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1년을 선고했다.

이들은 지난해 8월 29일 오후 11시경 부산 사하구 한 골목에서 신생아를 종이봉투에 담아 유기한 혐의를 받는다.

동거 관계인 이들은 창원에 있는 자신들의 주거지에서 아기를 출산한 뒤 범행 당일 택시를 타고 부산으로 이동했다.

근처 주민의 신고로 발견된 아기는 담요에 싸여 종이가방 안에 들어있었고, 탯줄도 달려 있었다.

아기는 즉시 병원으로 이송됐고 건강에 이상은 없었다.

재판부는 “부모의 책임을 저버리고 영아를 유기해 위협에 빠뜨렸다”면서도 “사건 당시 남성은 입대를 앞두고 있었으며, 피고인들을 도와줄 다른 가족도 없어 현실적으로 영아를 양육할 능력을 갖추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행히 피해 아동이 구조돼 생명과 신체에 심각한 위해가 발생하지 않은 점을 고려했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