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한규 "부산 엑스포 물 건너가"…윤재옥 "속내 드러냈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1일 더불어민주당이 2023 새만금 세계스카우트 잼버리 파행 책임을 정부에 돌리는 것을 두고 "지방자치를 강조하다가 일이 잘못되면 중앙정부로 책임을 전가하는 정치권의 태도를 고쳐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잼버리 기간 중 정쟁을 중단해야 한다는 수많은 호소에도 민주당은 지난 일주일 동안 '정부가 열흘만 정신 차렸어도 됐을 것이다', '사고는 중앙정부가 치고 수습은 지자체가 한다'고 말하며 모든 책임을 대통령과 정부로 몰아가는 데만 열중했다"고 비판했다.

이어 "입이 비뚤어져도 말은 바로 해야 한다고 민주당은 사고 친 당사자를 제쳐두고 오히려 사고를 수습하려 애쓰고 있는 중앙정부에 책임을 뒤집어씌우고 오로지 윤석열 정부 흔들기에만 매진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잼버리 사태를 계기로 부산 엑스포 개최가 물 건너갔다는 망언은 얼마나 윤석열 정부를 흔들기 위해 나라가 잘 안되길 바라는지 그 속내를 투명하게 드러낸 것"이라고 꼬집었다.

김한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왼쪽),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 김현동 기자, 뉴스1

김한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변인(왼쪽), 윤재옥 국민의힘 원내대표. 김현동 기자, 뉴스1

앞서 김한규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전날 CBS 라디오에 출연해 잼버리 사태에 대한 정부 대응을 지적하며 "2023 세계 엑스포 부산 유치는 사실상 물 건너갔다고 본다"고 말했다.

윤 원내대표는 "민주당이 그렇게 강조하는 책임 소재는 잼버리가 막을 내리는 대로 철저히 따질 것"이라며 "이번 사태를 교훈 삼아 근본적으로 국제행사를 유치한 지자체가 행사 준비는 뒷전으로 하고 이를 SOC(사회간접자본) 사업 추진과 예산 확보 수단으로만 활용하는 일이 앞으로 반복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번 잼버리 사태가 앞으로 지자체가 유치하는 국제 행사의 반면교사가 돼 우리 지방자치가 보다 성숙해지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