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애플·아마존 모두 '깜짝실적'…그런데 주가는 다르게 반응했다, 왜 [팩플]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미국 빅테크 기업 애플, 메타, 구글, 아마존 로고. 사진=AP통신

미국 빅테크 기업 애플, 메타, 구글, 아마존 로고. 사진=AP통신

경기침체로 부진을 겪던 미국 5대 빅테크(애플·마이크로소프트(MS)·구글·아마존·메타)들이 1분기에 이어 시장 전망치를 웃도는 실적을 기록했다. 생성 인공지능(AI)이 본격적으로 상품·서비스에 도입되는 내년부터는 빅테크 간 희비가 엇갈릴 전망이다.

무슨 일이야 

4일(현지시간) 애플은 올해 2분기(회계연도 3분기) 매출이 818억 달러(약 106조3400억원)를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전년 대비 1.4% 줄었지만, 월가 예상치인 816억9000만 달러를 웃도는 수치다. 같은 날 아마존은 2분기 매출이 전년보다 11% 늘어난 1344억달러(약 175조7280억원)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여섯 분기 만에 두 자릿수 성장률을 기록하면서 2020년 4분기 이후 최대 실적을 거뒀다. 시장 예상치(1315억 달러)를 뛰어넘은 실적이다. 앞서 구글·MS·메타도 시장 전망치를 상회하는 실적을 발표했다.

왜 중요해

코로나가 끝나고 전 세계 경기가 침체기에 접어들면서 지난해 빅테크들의 ‘어닝쇼크’(earning shock·예상보다 저조한 실적)가 줄을 이었다. 당시 미 증시평론가 짐 크레이머는 “빅테크들의 실적은 팬데믹으로 인해 훨씬 부풀려졌다”며 “엔데믹 시대 빅테크는 시장의 리더가 아닌 팔로워”라고 비판하기도.

팬데믹 시기 과도한 인재 확보 경쟁을 펼쳤던 게 독이 됐다는 평가도 나오자, 빅테크들은 구조조정 카드까지 꺼내며 허리띠를 졸라맸다. 구글·메타·아마존·MS는 각각 1만명 이상의 직원을 해고했다. 효과는 다행히 긍정적이다. 올해 들어 실적이 회복되고, 생성 AI 열풍에 힘입어 주가도 오름세를 걷는 중.

엇갈린 주가, 이유는

5대 빅테크들이 줄줄이 기대 이상의 ‘깜짝 실적’을 기록했지만, 주가는 다르게 반응하고 있다. 주력 사업에서 호실적을 낸 데다 3분기 전망이 밝은 메타·구글·아마존은 주가가 오른 반면, 실적 전망에 먹구름이 낀 애플·MS는 주가 하락을 겪었다.


◦ 본업 잘했네: 아마존은 2020년 4분기 이후 최대 실적을 거뒀다. 아마존웹서비스(AWS) 부문이 영업이익 77억 달러 가운데 70%를 견인하면서 효자 노릇을 톡톡히 했다. 디지털 광고 부문에서도 전년 대비 22% 상승한 107억 달러의 매출을 올리면서 크게 선방했다.

지난해 역성장을 거듭했던 메타는 올해 2분기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 상승한 320억 달러(약 40조8000억원), 순이익은 16% 늘어난 78억9000만 달러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메타가 두 자릿수 성장률을 보인 건 2년 만이다. 애플이 개인정보보호 정책을 강화하며 메타의 맞춤형 광고 매출이 타격을 입었지만, AI 기술로 기능을 개선하면서 반등에 성공했다. 메타는 전체 매출의 약 98%가 광고에서 나온다.

광고로 먹고사는 건 구글도 마찬가지. 올해 2분기 구글 매출은 746억 달러(약 95조원)로 전년 대비 7% 늘었다. 1분기에는 광고 매출이 전년보다 감소했지만, 2분기에는 581억4000만달러(약 74조원)를 기록하면서 선방했다는 평가. 클라우드 부문 매출도 전년도보다 28% 늘었다.

◦ 흐릿한 3분기: 반면 애플은 회사의 주력 먹거리인 하드웨어 부문 매출이 부진했다. 아이폰·맥·아이패드 매출이 전년 대비 각각 2%, 7%, 20%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기 때문. 대신 서비스 부문(앱스토어·애플페이·아이클라우드 등) 매출이 전년 대비 8.2% 늘어난 212억 달러를 기록하면서 실적을 견인했다. 문제는 하드웨어 부문 약세가 다음 분기에도 계속될 수 있다는 것. 루카 마에스트리 최고재무책임자(CFO)는 “3분기 매출도 2분기와 유사한 수준으로 감소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지난 1분기엔 “‘빙(bing)’ 하루 사용자가 1억명에 달한다”며 자신만만했던 MS는 분위기가 사뭇 달라졌다. 2분기 매출·순이익 전부 증가했지만, 3분기 매출은 시장 예상치(549억4000만 달러)에 못 미치는 538억~548억 달러 수준일 거라고 예고하기도.

앞으로는

이번 2분기 실적발표에서 빅테크들은 AI를 누차 강조했다. 미국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알파벳(구글)·MS·메타의 2분기 실적발표 컨퍼런스콜에서 CEO 등 임원진이 AI를 언급한 횟수는 각각 66번, 47번, 42번에 달했다. 다만 상반기에는 빅테크들이 챗봇이나 초거대 언어모델(LLM)을 두고 주도권 싸움을 벌였다면, 이제는 먼저 돈을 버는 기업이 승기를 잡을 전망이다.

에이미 후드 MS CFO는 “내년 상반기보다 하반기에 (AI로 인해) 더 많은 이익을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예고했고, 순다 피차이 알파벳 최고경영자(CEO)는 “AI 기반 검색에서 광고를 어디에 배치해야 효과적인지 테스트 중”이라고 말했다. 자체 챗봇(가칭·애플GPT)을 개발 중인 것으로 알려진 애플도 실적발표 이후 팀 쿡 애플 CEO가 직접 “AI는 핵심적인 기술이며, 애플이 구축하는 모든 제품에 내장돼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