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한국 관련 기밀도 中에 넘겼다" 중국계 美해군 스파이 체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미 해군 2명이 중국 정보 당국에 포섭돼 돈을 받고 미군 기밀을 중국에 넘긴 혐의로 체포돼 기소됐다. 중국계 미국인인 이들이 넘긴 정보에는 인도·태평양에서 실시하는 대규모 훈련에 쓰이는 작전 계획도 등 한국 안보와도 관계있는 내용이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3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미 연방검찰은 이날 샌디에이고 해군기지에서 기항 중인 상륙함 USS 에식스 호에서 근무한 웨이 진차오(22·미국 이름 패트릭 웨이)와 캘리포니아 벤투라 카운티 해군기지에서 근무하는 자오 원헝(26·미국 이름 토마스 자오)을 간첩(스파이) 혐의로 체포해 재판에 넘겼다.

랜디 그로스먼 캘리포니아 남부지검 연방검사가 3일(현지 시간) 최근 체포한 중국계 미국인 해군 병사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미 법무부는 이날 미국에 귀화해 해군에 입대한 뒤 중국 정보 당국에 군 기밀을 넘긴 해군 2명을 간첩혐의로 체포해 기소했다. AP=연합뉴스

랜디 그로스먼 캘리포니아 남부지검 연방검사가 3일(현지 시간) 최근 체포한 중국계 미국인 해군 병사에 대한 브리핑을 하고 있다. 미 법무부는 이날 미국에 귀화해 해군에 입대한 뒤 중국 정보 당국에 군 기밀을 넘긴 해군 2명을 간첩혐의로 체포해 기소했다. AP=연합뉴스

기계 수리를 담당했던 웨이는 군함의 무기 체계와 추진력 등에 관한 기밀 정보에 접근할 수 있는 권한이 있다. 그는 지난해 2월부터 미 해군 함정 사진과 함정 시스템과 관련된 문서 등을 중국 정보 관리에게 전달했고, 대가로 거래 초반 5000달러(약 600만원)를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웨이가 건넨 정보에는 자신이 복무 중인 에식스 호 사진과 동영상 외에 다른 군함의 위치 정보, 해병대 훈련 참가 병력 등 세부 내용도 포함돼 있다. 미 연방검찰은 1년 넘게 웨이의 이 같은 행적을 추적해 증거를 수집했고, 지난 2일 샌디에이고 해군 기지로 출근했다가 당국에 체포됐다.

함께 기소된 자오는 해양 경제학자로 위장한 중국 정보 요원에게 포섭됐다. 지난 2021년 8월부터 최근 5월까지 약 1만5000달러(약 2000만원)를 받고 미군의 인도·태평양 연습 작전 계획도, 일본 오키나와 주일 미군기지에 있는 레이더 시스템의 전기 배선도와 청사진 등을 넘겼다.

특히 자오가 넘긴 작전 계획도에는 미 해군의 위치와 연습 시간, 보급 지원 계획 등 민감한 정보가 다수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미 법무부는 "이런 혐의가 모두 확정돼 유죄 판결이 나면 자오는 최장 20년의 징역형을 받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스테이시 모이 미 연방수사국(FBI) 특수요원은 별도 기자회견에서 "중국은 미국에 가해지는 가장 큰, 전 세대에 걸친 위협"이라며 "세계 유일 초강대국이 되고 싶은 중국은 미국을 공격하기 위한 어떠한 전략적 계획도 서슴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중국 해군의 부상에 미국도 해군력 강화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이 와중에 터진 군 기밀 유출 사건은 미 해군으로서는 군 기밀 보안 강화 등을 대대적으로 점검할 계기가 됐다.

올 4월에도 매사추세츠 주 방위군 공군 소속 잭 테세이라가 게임 관련 온라인 채팅 서비스인 디스코드에서 비공개 채팅방을 운영하며 300건 이상의 미국 정부 기밀문서를 유포해 기소된 적이 있다. 패트릭 라이더 미 국방부 대변인은 이날 미 법무부 브리핑 후 "민감한 정보를 보호하는 데 있어 더 명확한 정책과 절차가 마련돼야 한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