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버스에서 픽 쓰러진 시민…경찰이 내민 '이것' 덕분에 살았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사진 경찰청 유튜브 캡처

사진 경찰청 유튜브 캡처

저혈당 쇼크로 버스 안에서 쓰러졌던 승객에게 사탕을 건네 위기를 넘긴 경찰의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달 31일 경찰청 공식 유튜브에는 '종점에서도 미동 없는 승객, 경찰의 달콤한 조치'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시됐다.

경찰청에 따르면, 지난달 금천경찰서에는 한 버스기사로부터 "종점에서도 손님이 내리지 않는다. 깨워도 일어나지 않는다"는 내용의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받은 경찰은 해당 버스 회사 종점으로 출동했다. 경찰이 가보니 A씨가 식은땀을 흘리며 쓰러져 있었다.

경찰은 A씨의 주머니에서 그의 휴대전화를 발견하고 가족과 전화 통화를 연결했다. 이후 그에게 지병으로 당뇨가 있다는 것을 파악, 저혈당 쇼크로 정신을 잃은 것으로 판단했다.

이때 경찰관이 기지를 발휘했다. 주머니 속에 있던 사탕을 꺼내 A씨에 건넨 것. 저혈당 쇼크가 왔던 A씨는 경찰이 건넨 사탕을 먹고 점차 혈색이 돌아왔다.

알고보니 해당 경찰관은 평소 고령의 시민을 자주 만난 경험이 있었다. 그래서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사탕을 챙기고 다닌 것으로 전해졌다.

실제 사탕은 저혈당쇼크가 왔을 경우 응급처치 식품으로 사용이 가능하다. 혈당이 50mg/dL이하의 응급 상태일 때에는 사탕이나 가당주스, 설탕이나 꿀 등의 당질식품을 섭취하는 것이 도움이 된다.

경찰은 "A씨는 119 구급대원에 의해 병원으로 이송돼 무사히 치료를 받았다"고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