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서아프리카경제공동체, 쿠데타 니제르에 군 동원…“1주일 내 헌정 회복하라”

중앙일보

입력

서아프리카경제공동체(ECOWAS) 의장인 볼라 티누부 나이지리아 대통령. AFP=연합뉴스

서아프리카경제공동체(ECOWAS) 의장인 볼라 티누부 나이지리아 대통령. AFP=연합뉴스

서아프리카 국가 연합체인 서아프리카경제공동체(ECOWAS)가 쿠데타를 일으킨 니제르 군부를 압박하기 위해 군대 동원이라는 초강수를 동원했다.

30일(현지시간) 서아프리카 15개 국가가 참여하는 ECOWAS는 나이지리아 아부자에서 긴급 정상회의를 열고 쿠데타를 일으킨 니제르 신군부 지도자에 대한 경제제재 및 여행 제한 조치를 결의했다.

이에 따라 ECOWAS 회원국에 있는 니제르 군부 지도자의 자산이 동결되고, 이들의 여행도 금지된다.

ECOWAS 회원국 정상들은 또 니제르 군부에 1주일 안에 헌정 질서를 완전히 회복시키라면서 “만약 그렇지 않으면 보복이 있을 것이다. 보복 수단에는 군대를 동원하는 것도 포함된다”고 경고했다.

앞서 니제르 군부는 ECOWAS 정상회의가 자국에 대한 군대 동원을 승인하려 한다며 반발했다.

군부 측은 “이번 정상회의의 목적은 니제르 침공을 승인하기 위해서”라며 “지역 협력체에 가입하지 않은 아프리카 국가들과 일부 서방 국가가 협력해 수도 니아메에 군사적으로 개입하는 형태가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는 ECOWAS와 다른 어떤 모험 세력에 맞서 조국을 지키겠다는 결의를 전한다”며 외국 군대 개입 시 맞서겠다는 뜻을 밝혔다.

ECOWAS는 지난 3년간 쿠데타를 일으켰던 말리, 부르키나파소, 기니의 군부 지도자들에게도 유사한 제재를 가한 바 있다.

그러나 2017년 감비아 대통령 선거 결과 불복 사태 이후로는 군대를 동원한 사례는 없었다.

쿠데타를 일으킨 니제르 군부지도자 압두라흐마네 티아니(오른쪽). 로이터=연합뉴스

쿠데타를 일으킨 니제르 군부지도자 압두라흐마네 티아니(오른쪽). 로이터=연합뉴스

니제르에서는 지난 26일 군부 세력이 쿠데타를 일으키고 모하메드 바줌 대통령을 억류했다.

쿠데타를 주도한 압두라흐마네 티아니 대통령 경호실장은 스스로를 국가 원수로 천명했다.

이후 아프리카연합(AU)은 쿠데타 주도 세력에 15일 이내에 부대로 복귀하고 헌정 질서를 회복할 것을 촉구했고, 유럽연합(EU)은 군부 정권을 인정할 수 없다며 니제르에 대한 재정 지원과 안보 협력 중단 방침을 밝혔다.

세계 최빈국 중 하나인 니제르는 국제사회로부터 매년 20억달러(약 2조5000억원)의 개발 지원을 받고 있다.

미국과 프랑스, 이탈리아, 독일 등은 세계 7대 우라늄 생산국인 니제르에 군사 훈련 및 이슬람 무장세력 소탕 등을 이유로 군대를 파병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