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러시아 국기 흔들며 "푸틴 만세" 외쳤다…니제르 수천명 시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니제르와 러시아 국기를 흔드는 니제르의 쿠테타 지지 시위대. AFP=연합뉴스

니제르와 러시아 국기를 흔드는 니제르의 쿠테타 지지 시위대. AFP=연합뉴스

군사 쿠데타로 혼돈에 빠진 서아프리카 니제르에서 30일(현지시간) 쿠데타를 지지하는 시민 수천 명이 러시아 국기를 흔들며 시위를 벌였다.

이날 AP, AFP 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니제르 수도 니아메에선 쿠데타를 일으킨 군부 세력을 지지하는 시위대 수천 명이 가두 행진에서 러시아 국기를 흔들며 ‘러시아 만세’, ‘푸틴 만세’라고 외쳤다. 또한 식민 지배를 했던 프랑스를 강하게 비난하는 구호를 외쳤다.

목격자의 증언과 유포된 영상에 따르면 시위 도중 현지 주재 프랑스 대사관이 공격받아 출입문에 불이 붙기도 했으며, 니제르 군인들이 시위대를 해산시켰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자국민에 대한 공격에 보복하겠다고 경고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프랑스 국민, 군대, 외교관을 공격해 프랑스의 이익을 침해하는 자는 누구든 즉각적이고 혹독한 프랑스의 대응을 보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니제르의 헌정 질서를 복원하고 모하메드 바줌 대통령의 복권을 위한 모든 계획을 지지한다”고 덧붙였다.

러시아의 용병 집단 바그너그룹은 니제르의 이웃 나라이면서 마찬가지로 군부가 쿠데타를 일으켜 집권한 이웃 국가 말리에서 활동하고 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도 니제르 등 아프리카에서 자국의 영향력을 확대하려 하고 있다.

다만 니제르 쿠데타 군부가 러시아에 손을 내밀지, 기존의 서방 파트너와 밀착할지 알 수 없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니제르 군부는 지난 27일 모하메드 바줌 대통령을 구금하면서 쿠데타를 선언했다. 쿠데타를 주도한 압두라흐마네 티아니 대통령 경호실장은 이어 스스로를 국가 원수로 천명했다.

미국과 유럽연합(EU) 등은 쿠데타에 반대하며 니제르에 대한 원조를 중단할 방침을 밝혔다.

이에 반해 바그너그룹 수장 예브게니 프리고진은 니제르 쿠데타를 ‘서방으로부터의 독립 선언’이라고 칭하며 아프리카에서 활동을 확대하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서아프리카 국가들의 연합인 서아프리카경제공동체(ECOWAS)가 쿠데타 사태와 관련한 논의를 하기 위해 정상회의를 열려고 하자 니제르 군부는 이들 국가가 군사적 개입을 하려 한다고 비난하기도 했다.

ECOWAS 정상들은 이날 회의를 통해 니제르와 외교관계를 정지시키는 한편, 1주일 이내에 바줌 대통령이 복권되지 않을 경우 군대를 동원하기로 결정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