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방통위원장 이동관 지명…김영호 통일부 장관도 임명

중앙선데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850호 01면

윤석열 대통령이 28일 이동관(사진) 대외협력특보를 신임 방송통신위원장 후보로 지명했다. 한상혁 전 방통위원장이 ‘TV조선 재승인 심사 고의 감점 의혹’으로 기소돼 지난 5월 면직 처분을 받은 지 두 달 만이다. 윤 대통령은 이날 김영호 통일부 장관 임명도 재가하고 임명장을 수여했다.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이 후보자 지명 사실을 알리며 “언론 분야에서 쌓은 풍부한 경험과 리더십을 바탕으로 윤석열 정부의 방송·통신 국정과제를 추진할 적임자”라고 소개했다. 이 후보자도 대통령실 브리핑에 참석한 자리에서 ‘공영방송 개혁’을 강조했다. 이 후보자는 “자유민주주의 체제를 파괴하는 가짜뉴스와의 전쟁에서 각국 정부와 시민단체 모두 대응에 골몰하고 있다”며 “공정한 미디어 생태계의 복원과 소통이 이뤄지는 정보 유통 환경 조성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이어 “언제까지 과거의 틀에 갇혀 있어선 안 된다. 이 방향엔 진보·보수와 여야가 따로 있을 수 없다”고 덧붙였다.

이동관

이동관

더불어민주당은 강하게 반발했다. 이재명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명박 정부 때 방송 탄압의 상징적 인물”이라며 “국민의 압도적 다수가 반대하는데도 굳이 임명을 강행하는 건 국민을 지배 대상으로 여기는 태도”라고 비판했다. 박광온 원내대표도 “결코 정치적 중립성을 담보하고 방송을 진흥할 적임자가 아니다”며 지명 철회를 요구했다.

야 “부적절한 여러 의혹” 여 “방송 정상화 인사”

민주당 의원들도 이날 용산 대통령실 앞에서 이 후보자 지명을 규탄하는 긴급 기자회견을 했다. 고민정 언론자유특위 위원장은 “윤 대통령이 노리는 건 언론을 ‘푸들’로 만들겠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와 교육위 소속 야당 의원들도 기자회견을 열고 “이 특보와 관련해 자녀 학폭 은폐, 농지법 위반, 부인 인사 청탁 등 공직자로서 부적절한 여러 의혹이 쏟아졌다”고 지적했다.

반면 국민의힘은 “방송을 온전히 국민 품으로 돌려줄 인사”라며 엄호에 나섰다. 유상범 수석대변인은 “지난 정권에서 편향과 불공정으로 일관하며 국민 외면을 자초했던 방송을 정상화할 인사”라며 “야당도 구태적 인신공격으로 눈살을 찌푸리게 하지 말고 사실에 근거한 검증에 나서라”고 반박했다.

국회 인사청문회 일정을 고려할 때 이 후보자 임명은 8월 말 또는 9월 초가 유력하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이 후보자는 야권의 반발을 뚫고 공영방송을 개혁할 뚝심 있는 인물”이라며 “윤 대통령이 이미 오래전에 이 후보자를 차기 방통위원장으로 낙점한 것은 그만큼  신뢰가 깊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