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여친과 전화로 싸우다 "만나자"...한밤 200㎞ 만취로 차 몰았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말다툼한 여자친구와 대화하겠다며 한밤중 경남 통영에서 광주까지 약 200㎞를 음주운전을 한 40대가 경찰에 붙잡혔다.

광주 서부경찰서는 28일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A씨(41)를 불구속 입건했다.

뉴스1

뉴스1

A씨는 이날 오전 3시께 광주 서구 치평동 한 주택가에서 술을 마신 채 승용차를 운전한 혐의를 받는다.

광주에 사는 여자친구와 전화 통화 중 말다툼을 한 그는 "만나서 이야기하자"며 거주지인 경남 통영에서 출발, 200여㎞를 운전했다.

경찰은 주민신고로 출동해 A씨를 검거했다.

현장에서 측정된 A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치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