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일본은행, 금융완화 정책 수정…"긴축 발판 마련 징조"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일본 중앙은행인 일본은행 전경. 교도통신=연합뉴스

일본 중앙은행인 일본은행 전경. 교도통신=연합뉴스

일본 중앙은행인 일본은행이 7개월 만에 대규모 금융완화 정책을 수정했다.

28일 현지언론 NHK, 니혼게이자이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은행은 이날 금융정책결정회의를 열고 장기금리 지표인 10년물 국채 금리의 변동 폭 상한을 0.5%로 유지하기로 했다. 동시에 시장 동향에 따라 이를 어느 정도 초과하는 것을 용인하는 것도 허용하기로 했다.

이날 회의는 우에다 가즈오 일본은행 총재가 세 번째로 주재했다.

아울러 일본은행은 단기금리를 -0.1%로 동결했다.

다만 10년물 국채 금리를 0% 정도로 유지하기 위해 금리 변동 폭 ±0.5% 정도에서 상한 없이 장기 국채를 매입하도록 하는 등 변동 폭 자체에는 손을 대지 않았다.

전임 구로다 하루히코 총재 재임 당시인 지난해 12월 일본은행은 시장기능 개선을 목적으로 장기금리 상한을 기존 0.25%에서 0.5%로 확대했다.

한편 엔화는 이런 내용들이 담긴 보도 직후 강세분을 일부 반납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시티인덱스의 매트 심슨 수석 시장분석가는 "일본은행이 양적완화를 포기할 수 있는 발판을 마련하고 있는 것은 분명해 보인다"고 분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