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또 한국 신기록! 계영 800m도 2회 연속 세계선수권 결선 진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황선우(20·강원특별자치도청) 이호준(22·대구광역시청), 김우민(21), 양재훈(25·이상 강원특별자치도청)으로 구성된 한국 남자 계영 800m 대표팀이 또 다시 한국 신기록을 세우면서 2회 연속 세계선수권 결선에 올랐다.

이호준, 양재훈, 황선우, 김우민(사진 왼쪽부터)이 28일 일본 후쿠오카 마린메세 후쿠오카홀에서 열린 2023 세계수영선수권 남자 계영 800m 예선 경기에서 한국 신기록을 세운 뒤 밝은 표정으로 경기장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이호준, 양재훈, 황선우, 김우민(사진 왼쪽부터)이 28일 일본 후쿠오카 마린메세 후쿠오카홀에서 열린 2023 세계수영선수권 남자 계영 800m 예선 경기에서 한국 신기록을 세운 뒤 밝은 표정으로 경기장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은 28일 일본 후쿠오카 마린메세 후쿠오카홀에서 열린 2023 세계수영선수권 남자 계영 800m 예선에서 7분06초82로 레이스를 마쳐 지난해 부다페스트 대회 결선에서 남긴 종전 한국 기록(7분06초93)을 0.11초 단축했다. 이와 함께 전체 17개 팀 중 6위에 이름을 올려 부다페스트 대회에 이은 2회 연속 결선 진출에 성공했다.

한국은 지난 대회 예선과 결선에서 연거푸 한국 기록을 갈아치우며 역대 최고 순위인 6위를 기록했다. 후쿠오카에서도 예선부터 다시 새 한국 기록을 작성해 세계선수권 단체전 사상 첫 메달 희망을 밝혔다. 상위 8개국이 경쟁하는 결선은 이날 오후 9시 40분 열린다.

28일 일본 후쿠오카 마린메세 후쿠오카홀에서 열린 2023 세계수영선수권 남자 계영 800m 예선에서 마지막 영자 이호준이 황선우(왼쪽)와 김우민의 응원을 받으며 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28일 일본 후쿠오카 마린메세 후쿠오카홀에서 열린 2023 세계수영선수권 남자 계영 800m 예선에서 마지막 영자 이호준이 황선우(왼쪽)와 김우민의 응원을 받으며 입수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은 예선 2조에서 황선우-김우민-양재훈-이호준 순으로 레이스를 펼쳤다. 1번 영자 황선우가 첫 200m를 6위로 통과한 뒤 김우민이 400m 지점을 3위, 양재훈이 600m 지점을 4위로 이어 받으면서 페이스를 올렸다. 마지막 영자 이호준이 마지막 200m를 1분46초02로 역영하면서 미국과 영국에 이은 조 3위로 터치패드를 찍었다.

수영 강국 호주가 7분4초37의 압도적인 기록을 남기면서 1위로 결선에 진출했고, 미국-이탈리아-영국-프랑스가 그 뒤를 이었다.

맏형 양재훈은 "예선전부터 좋은 기록으로 한국 신기록을 남기게 됐는데, 결선에선 조금씩 더 다듬어서 더 좋은 기록을 보여드리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자유형 400m 5위에 올랐던 김우민은 "좋은 팀원들 덕에 한국 기록을 세웠다. (결선에서도) 의기투합해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했다.

김우민, 양재훈, 황선우가 28일 일본 후쿠오카 마린메세 후쿠오카홀에서 열린 2023 세계수영선수권 남자 계영 800m 예선 경기를 마친 후 결과를 확인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우민, 양재훈, 황선우가 28일 일본 후쿠오카 마린메세 후쿠오카홀에서 열린 2023 세계수영선수권 남자 계영 800m 예선 경기를 마친 후 결과를 확인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국 수영의 에이스 황선우는 "예선 전체 6위와 한국 신기록이라는 좋은 결과로 결선에 진출하게 돼 팀원들에게 너무 고맙다. 팀워크를 잘 다져서 오후(결선)에도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다짐했다.

자유형 200m 6위로 개인 최고 기록을 세웠던 이호준도 "다들 경기를 많이 뛰었고, 재훈이 형은 첫 경기여서 부담이 컸을 텐데도 예선을 한국신기록으로 잘 마무리했다. 오후에는 더 가벼운 마음으로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각오를 다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