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니제르서 군부 쿠데타 발생…"체류 중인 한국인 13명 모두 안전"

중앙일보

입력

모하메드 바줌 니제르 대통령. AP=연합뉴스

모하메드 바줌 니제르 대통령. AP=연합뉴스

군부 쿠데타가 발생한 서아프리카 니제르에 체류 중인 한국인 13명이 모두 안전한 것으로 파악됐다.

니제르를 겸임하는 주코트디부아르 대사관 관계자는 27일 연합뉴스를 통해 "현재 니제르에 13명의 교민이 거주 중"이라며 "현지 정세 불안과 관련해 피해는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니제르에 체류 중인 교민 중에는 선교사와 가족들, 비정부기구(NGO) 직원 부부와 현지에서 사업하는 부부 등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관계자는 "당분간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교민들에게 가급적 외출을 자제할 것을 당부했다"고 덧붙였다.

니제르에서는 전날 군부 일부 세력이 모하메드바줌 대통령을 축출했다고 주장하며 정권 전복을 선언했다. 니제르 정부는 쿠데타를 인정할 수 없다며 국민 저항을 촉구했다.

서방을 비롯한 국제사회도 쿠데타 시도를 비판하며 바줌 대통령의 석방을 요구하고 나선 가운데, 니제르 군 최고 수장이 쿠데타 세력 지지 입장을 밝혀 양측간 갈등이 격화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