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시 꺼두셔도 좋습니다"…한석규와 CF 찍은 청안스님 입적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1998년 청안 스님이 배우 한석규와 함께 출연한 CF 장면.

1998년 청안 스님이 배우 한석규와 함께 출연한 CF 장면.

1998년 당시 최고 인기 배우였던 한석규와 함께 CF를 찍었던 예천 용문사 주지 청안 스님(대종사)이 87세(법랍 49세)의 나이로 입적했다.

용문사 측은 "고인은 지난 23일 오전 5시50분쯤 용문사 경내 동향각에서 입적했다"고 26일 전했다.

20대에 출가한 고인은 조계종 총무원장과 동국대 이사장을 지낸 녹원 대종사를 은사로 득도(得度)했다. 서울에서 도심 포교당을 운영하던 1998년 SK텔레콤 TV 광고에 등장하며 유명세를 치렀다.

광고에는 "또 다른 세상을 만날 땐 잠시 꺼두셔도 좋습니다"라는 문구와 함께 고인과 한석규가 함께 대숲을 거니는 장면이 담겼다. 당시 조계종 총무원장이던 월주 스님의 추천을 받은 뒤 '이것도 포교려니'하고 촬영에 임한 것으로 전해졌다.

청안 스님 생전 모습. 사진 용문사

청안 스님 생전 모습. 사진 용문사

이후 알아보는 이들이 많아지자 예천 용문사로 들어갔다. 1999년부터 주지 소임을 맡아 절의 문화재를 보존할 성보박물관을 건립했고, 2019년에는 이 사찰의 대장전과 윤장대를 국보로 승격시키기도 했다. 지난 4월 조계종 최고 법계인 대종사를 품수했다.

빈소는 용문사 내 영남제일강원에 마련됐다. 장례는 대한불교조계종 제8교구장으로 치러진다. 27일 오전 9시 용문사 대웅전 앞마당 영결식을 거쳐 김천 직지사에서 다비장을 거행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