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나이 33세, 이름 조선…신림동 흉기난동 피의자 신상공개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경찰이 신림동 흉기 난동 사건 피의자의 신상 정보를 26일 공개했다. 33세 조선이다.

서울경찰청은 이날 특정강력범죄 피의자에 대한 신상공개위원회를 개최하고 논의한 뒤 이같이 결정했다.

조씨는 지난 21일 오후 2시 7분쯤 서울 관악구 신림동에서 흉기 난동을 벌여 1명을 살해하고 3명을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이 26일 신림동 흉기난동 사건 피의자 조선(33)의 신상 정보를 공개했다. 사진 서울경찰청

경찰이 26일 신림동 흉기난동 사건 피의자 조선(33)의 신상 정보를 공개했다. 사진 서울경찰청

경찰은 조씨가 다중이 오가는 공개된 장소에서 흉기를 이용하여 다수의 피해자들을 살해하거나 살해하려고 한 사실 등에 비추어 범행의 잔인성·피해의 중대성이 인정된다고 봤다.

또 경찰은 피의자의 자백·현장 CCTV·목격자 진술 등 범행 증거가 충분하며, 범죄 발생으로 인한 국민 불안과 유사범행에 대한 예방 효과 등을 고려할 때 공개 시 공공의 이익이 크다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특정강력범죄법 등에 따라 경찰은 ▶범행수단이 잔인하고 중대한 피해가 발생한 경우 ▶범죄를 저질렀다고 믿을 만한 충분한 증거가 있는 경우 ▶국민의 알 권리 보장과 재범방지·범죄예방 등 공공의 이익을 위해 필요한 경우 내·외부 인사들로 위원회를 꾸려 심의한 후 신상 정보를 공개할 수 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