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백신 2186만 회분 폐기…전체 도입 물량 10%

중앙일보

입력

로이터=연합뉴스

로이터=연합뉴스

지금까지 폐기된 코로나19 백신이 2186만 회분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전체 도입량의 약 10%다.

코로나19 백신 2186만 회분 폐기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정춘숙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이 질병관리청에서 받아 24일 공개한 ‘코로나19 백신 수입 현황 및 폐기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 6월 30일 기준 한국에 들어온 코로나19 백신 물량은 모두 2억128만 회분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2021년 1억1891만 회분으로 정점을 찍었고 2022년 7884만 회분, 2023년 1~6월 353만 회분으로 매년 감소세를 보였다.

제약사별로 물량을 살펴보면 ▶화이자 1억1749만 회분 ▶모더나 4949만 회분 ▶노바백스 293만 회분 ▶SK바이오사이언스(스카이코비원) 61만 회분 ▶ 얀센 341만 회분 ▶국제 백신 공급 프로젝트 735만 회분(코백스-화이자 42만 회분/아스트라제네카 693만 회분) ▶아스트라제네카 2000만 회분이 국내에 도입됐다.

이 가운데 폐기된 물량은 총 2186만 회분으로 파악됐다. 이는 전체 도입 물량의 10.86%에 달하는 수치다.

제약사별로는 ▶화이자 630만 회분 ▶모더나 1348만 회분 ▶노바백스 157만 회분 ▶스카이코비원 12만 회분 ▶얀센 13만 회분 ▶아스트라제네카 26만 회분이 각각 폐기됐다.

질병청은 폐기된 백신의 구체적인 금액을 묻는 의원실 질의에 “현재 제약사와 백신 구매 계약상 비밀유지조항에 따라 백신 구매단가 등 계약조건 공개가 불가능하다”라고 답했다. 또 “백신 폐기 금액은 백신 구매 단가가 추정될 수 있어 백신 폐기금액 자료를 제공할 수 없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코로나19 백신 국내 접종은 2021년 2월 시작됐다. 질병청에 따르면 지난 17일 기준 약 4432만 명이 예방 접종을 했고, 접종률은 86.7%에 이른다. 질병청은 올해 4분기 전 국민을 대상으로 코로나19 백신 무료 접종을 한다. 독감 백신처럼 코로나19 백신을 연 1회 맞도록 해 접종을 정례화한다는 방침을 세웠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