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건강하게 적게 먹기, 방법은 여럿

중앙선데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849호 23면

누구나 알지만 아무도 모르는 소식의 과학

누구나 알지만 아무도 모르는 소식의 과학

누구나 알지만 아무도 모르는 소식의 과학
정재훈 지음
동아시아

건강하게 오래 사는 건 동서고금 모두의 꿈이다. 그런데 어떻게? 이 책에 답이 있다. 답을 공개한다. ‘적게 먹되 영양 균형을 갖춰서 먹으면 된다. 나머지는 운동의 몫’(242쪽)이다. 뭔가 부족하다. 그렇다면 ‘적게 먹는 것’ ‘영양 균형을 갖추는 것’ ‘나머지인 운동’, 이들 세 가지는 어떻게? 저자가 책 전체를 관통하며 하는 이야기가 이 세 가지에 관해서다.

저자는 그중에서도 특히 ‘적게 먹는 것’, 즉 소식(少食)에 집중한다. 매 끼니를 적게 먹을까, 아니면 간헐적 단식을 할까. 힘들어도 식단을 조절할까, 아니면 소식을 도와주는 약을 사용할까. 이런저런 궁금증을 관련 연구와 자료, 또 저자 자신의 지식과 경험을 통해 풀어준다. 당뇨병 치료제가 다이어트 약으로 쓰이게 된 메커니즘과 유래를 소식과 엮어 설명하는 대목에선 저자의 약사 경력이 돋보인다. 한때 약국을 운영했던 저자는 방송·신문을 넘나들며 음식·약·건강 관련 패널과 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다.

이 책에서 저자는 영양 균형과 운동에 관해서도 최신 연구 결과를 통해 설명하고 구체적 실행 방안까지 제시한다. 독서를 마치는 순간 간헐적 단식과 인터벌 트레이닝에 도전하는 자신을 만나게 될지도 모른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