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VE : [포토타임] 또 비 소식... 일기예보 확인하는 이재민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포토타임] 또 비 소식... 일기예보 확인하는 이재민

기사 업데이트 알림 받아보기

[포토타임] 또 비 소식... 일기예보 확인하는 이재민

기사 업데이트 알림 받아보기

기기 알림 설정이 꺼져있어요.
중앙일보 앱 알림 허용을 위해
알림 설정 페이지로 지금 이동 하시겠어요?

설정 > 알림 > 중앙일보에서 알림을 허용해주세요.

알림 허용

오늘의 국내 주요 뉴스 사진(전송시간 기준)을 한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실시간 업데이트합니다.

오후 5:00

또 비 소식... 일기예보 확인하는 이재민

18일 오후 경북 예천군 예천읍 문화 체육센터에 마련된 폭우·산사태 이재민 임시 주거시설에서 이재민이 예상 강수량을 확인하고 있다. 기상청은 충청 이남 지방에 최고 200~350mm, 강원 남부에도 많게는 120mm 이상의 비가 내리겠다고 예보했다. 장마는 사흘 정도 소강상태를 보이다 주말에 다시 내륙으로 북상해 전국에 많은 비를 뿌릴 전망이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오후 4:40

한미 핵협의그룹 출범회의 공동기자회견

김태효 국가안보실 제1차장과 커트 캠벨 국가안보회의(NSC) 인도·태평양 조정관이 18일 오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한미 핵협의그룹 출범회의 관련 공동기자회견에서 질문을 받고 있다. 오른쪽은 카라 아베크롬비 국가안보회의 국방·군축 조정관. 이날 한미 안보 당국은 첫 한미 핵협의그룹(NCG) 회의를 개최하고 북핵 위협에 대응하는 ‘일체형 확장억제’ 체제를 구축하기로 했다. 출범 회의 후 기자회견에서 김 차장은  “이제 양국 확장억제는 NCG를 통해 한국과 미국이 함께 협의해 결정하고 함께 행동에 나설 수 있는 일체형 확장억제 체제로 나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캠벨 조정관은 “현재 수십 년 만에 처음으로 미국 핵전략잠수함(SSBN)이 부산항에 기항 중”이라고 밝혔다.

뉴시스

뉴시스

오후 4:00

집중호우에 농산물 가격 폭등

집중호우로 인해 농산물 생산에 지장이 가며 시금치와 상추, 오이 등의 농산물 가격이 크게 오른 18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영천시장에서 시민들이 채소를 고르고 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농산물유통정보에 따르면 시금치 가격은 4kg에 5만4780원으로 한 달 전인 1만7170원에 비해 219% 상승했다. 적상추 4kg 도매가격은 한 달 전에 비해 194.9% 오른 5만7040원, 오이 100개 도매가격은 한 달 전에 비해 53.4% 오른 6만2325원으로 집계됐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연합뉴스

연합뉴스

오후 3:20

폭우 희생자 유류품 수색 중인 오송지하차도

18일 오전 미호천 제방 유실로 침수된 충북 청주시 오송읍 궁평2지하차도 수색구조현장에서 경찰 과학수사대 관계자들이 희생자 유류품 수색을 하고 있다. 이곳에서는 지난 15일 발생한 침수사고로 14명이 숨졌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오후 2:30

영아살해, '최대 사형' 일반 살인죄 적용… 국회 본회의 통과

1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08회 국회(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영아 살해·유기범의 형량을 일반 살인·유기죄 수준으로 높이는 내용의 형법 일부개정법률안(대안)이 통과되고 있다. 해당 개정안은 영아살해죄와 영아유기죄를 폐지하고, 영아 살해나 유기 시 일반 살인·유기죄가 적용되도록 하는 것이 주요 내용으로 지난 13일 법사위 법안심사소위를 통과했다. 형법상 일반 살인죄는 일반 살인죄는 사형·무기 또는 5년 이상의 징역형, 일반 유기죄는 3년 이하 징역 또는 500만 원 이하 벌금형에 처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김성룡 기자

뉴스1

뉴스1

오후 2:00

한국에 또 오세요~ 인천국제공항에서 무료항공권 증정 행사

이학재 인천국제공항공사 사장과 이부진 한국방문의해위원회 위원장(왼쪽 셋째, 넷째)이 18일 오전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에서 열린 'Visit Korea Again 777(VKA 777)' 방한 관광객 증대를 위한 무료항공권 증정 기념행사에서 무료 항공권을 증정받은 일본인 여객들과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이번 프로모션을 통해 코로나 이전 대비 아직 50%의 회복 수준에 머물러 있는 외국인 방한객 수를 끌어올려 연간 방한 외국인 관광객 1000만 명 조기 달성을 기대하고 있다.

뉴스1

뉴스1

뉴스1

뉴스1

오후 1:00

아빠 잘 다녀오세요! 남수단 파병 떠나는 한빛부대 환송식

18일 인천 계양구 국제평화지원단에서 열린 남수단재건지원단(한빛부대) 17진 환송식에서 단원들이 가족들의 인사를 받고 있다. 올해로 파병 만 10년을 달성한 한빛부대는 파병 기간 동안 남수단의 주요 보급로 및 사회기반시설 복구 등 임무를 수행할 계획이다.

뉴스1

뉴스1

뉴스1

뉴스1

뉴스1

뉴스1

오전 11:30

부산학생교육문화회관, 2023 사제동행 아트쇼 개최

부산학생교육문화회관, 2023 사제동행 아트쇼 개최 18일 부산 부산진구 부산학생교육문화회관 교문갤러리에서 ‘2022 사제동행 아트쇼’가 열려 시민들이 설치된 작품을 살펴보고 있다. 미술교사와 학생들이 한 팀을 이뤄 ‘인간(Human), 자연(Nature), 생태(Eco)’를 주제로 ‘꿀벌의 귀환’, ‘인간에게서 피어난 자연’, ‘인간 발전의 빛과 그림자’ 등 학교 미술시간 또는 동아리 활동 시간에 작품을 기획하고 제작하여 만든 협동작품 40점을 선보이고 있다. 내달 18일까지 계속되는 이번 전시에는 중ㆍ고 31개교에서 39명의 교사와 300명의 학생이 참가했다.

송봉근 기자

송봉근 기자

오전 11:00

실종자 수색하는 해병대원... 폭우 사망·실종 50명

18일 경북 예천군 예천읍 고평리 강가에서 해병대 신속기동부대 장병들이 실종자를 찾고 있다. 예천에서는 폭우로 인해 8명이 실종됐다. 이날 중대본은 오전 6시 기준 사망·실종자가 어제와 동일한 50명이라고 밝혔다. 이중 사망자는 41명이다.

사진 해병대 1사단

사진 해병대 1사단

사진 해병대 1사단

사진 해병대 1사단

사진 해병대 1사단

사진 해병대 1사단

오전 10:40

서울시 오늘부터 여성우선 주차장을 가족배려 주차장으로 전환

서울시가 18일 '여성우선주차장 주차구획'을 '가족배려주차장 주차구획'으로 전환하는 '주차장 설치 및 관리 조례 일부개정조례'를 시행했다. 새로 시행된 가족배려주차장은 임산부 및 동반한 사람, 영유아를 동반한 사람, 고령 등으로 일상생활에서 이동이 불편한 사람 및 동반한 사람 등이 이용할 수 있다. 사진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내 가족배려주차장으로 전환된 기존 모습의 여성우선주차장 주차구획.

뉴스1

뉴스1

오전 10:00

파손된 잠수교 도로 보수작업

18일 서울 서초구 반포한강공원에서 침수 피해 복구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지난 17일부터 서울과 수도권 지역에 비가 잦아들면서 잠수교 수위는 차량 통제 수위인 6.2m보다 떨어진 5.6m까지 내려왔다. 나흘 이상 흙탕물에 잠겨 있던 잠수교는 파손된 도로를 고치고 이르면 오늘 오후부터 복구와 안전 점검을 마치고 통행이 재개될 전망이다.

뉴시스

뉴시스

뉴시스

뉴시스

오전 9:30

빗속 출근차량 '거북이 걸음'... 호남지역은 밤까지 강한 비

호우경보가 내려진 광주와 전남에 밤사이에 최고 100㎜가 넘는 많은 비가 내린 18일 오전 광주 광산구 상무대로에 출근 차량이 서행하고 있다. 현재 충청과 남부지방은 호우 경보, 경기 남부와 강원 남부 지역은 호우 주의보가 계속되고 있다. 기상청은 경기 남부는 오전까지, 강원 남부와 충청, 호남은 오늘 밤까지 시간당 30~60mm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릴 것으로 예보했다.

뉴스1

뉴스1

2023.07.18오전 8:00

새마을·무궁화 열차 등 일반열차 운행 다시 중단

18일 오전 서울역 전광판에 집중 호우로 인해 무궁화호와 새마을호 등 일반열차 운행을 중단한다는 안내문이 나오고 있다. 코레일은 “집중호우로 약화된 지반을 재점검하고 운행 안전이 확실시될 때까지 열차 운행을 조정할 것”이라고 전했다. 코레일은 어제 일부 구간에서 일반 열차 운행을 재개했다가 선로 상황 불안정을 확인하고는 다시 운행을 중단했다. 이어 선로 주변에 토사가 유입되고 선로 아래 땅도 일부 유실되어 복구 작업이 마무리돼야 다시 열차를 운행할 수 있다고 밝혔다. 폭우로 안전을 확보하지 못하거나 복구가 늦어질 수도 있어 정확한 재개 시기는 불투명하다.

뉴스1

뉴스1

뉴스1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