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000t 암석' 폭포수처럼 와르르…정선 피암터널 아찔 산사태 [영상]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13일 오후 6시 37분쯤 정선 세대 피암터널에서 산사태가 발생했다. 사진 정선군

13일 오후 6시 37분쯤 정선 세대 피암터널에서 산사태가 발생했다. 사진 정선군

강원 정선군은 정선읍 군도 3호선 세대 피암터널 구간 사면에서 13일 오후 6시 37분쯤 네 번째 산사태가 발생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산사태로 6000여t의 암석이 세대 피암터널을 덮쳤다. 다행히 군이 차량을 통제하고 있어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앞서 첫 번째 낙석은 6일 오후 2시쯤 발생했다. 당시 약 3t의 돌과 흙이 떨어져 제거 작업 후 통행이 재개됐다.

하지만 다음날(7일) 오전 10시쯤 두 번째 낙석이 발생했다. 추가 산사태 발생 위험이 크다고 판단한 군은 우회도로를 지정 공시하는 한편 양방향 진입 구간에 인력을 배치해 차량 통행을 금지했다.

이후 9일 낮 12시 49분쯤에도 같은 사면에서 300t 규모의 암석이 무너져 내렸다.

해당 구간은 석회암지대 산악지역으로 장마철에는 산사태 위험이 높은 것으로 알려졌다.

11일 현장을 점검한 군은 안전진단, 안전 구조물 설치 등을 거쳐 통행 재개를 계획했다. 그러나 이번 대규모 산사태로 상당 기간 통행 재개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군 관계자는 "통행 제한으로 먼 거리를 우회해야 하는 주민 불편도 가중되고 있지만, 피해 면적이 증가해 복구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정부의 긴급 지원이 절실하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