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약도 양극화…서울은 ‘완판 행진’ 지방은 ‘미분양 공포’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경제 05면

고객들이 청량리 롯데캐슬 하이루체 견본주택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 롯데건설]

고객들이 청량리 롯데캐슬 하이루체 견본주택을 둘러보고 있다. [사진 롯데건설]

서울 아파트 분양시장이 ‘완판’ 행렬을 이어가고 있다. 분양가가 나날이 올라가고 있지만, 여전히 시세 대비 낮은 수준이어서 청약으로 ‘내 집 마련’ 하는 게 유리하다는 판단에 청약 수요가 몰린다.

김경진 기자

김경진 기자

12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에 따르면 전날 실시한 서울 동대문구 ‘청량리 롯데캐슬 하이루체’의 1순위 청약(88가구 모집)에 2만1322명이 신청해 242.3 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지난 3월 청약을 받은 ‘영등포자이 디그니티’(198.8 대 1)를 제친 올해 가장 높은 청약 경쟁률이다. 서울에서는 지난 6월 청약을 받은 ‘DMC 가재울 아이파크(서대문구)’가 89.8 대 1의 청약경쟁률을 기록했고, 은평구 ‘새절역 두산위브’ (78.9 대 1), 동대문구 ‘휘경자이 디센시아’(51.7 대 1) 등에도 청약 수요가 몰렸다.

관련기사

부동산 업계는 올 초 전매제한 완화 등 청약 관련 규제가 대거 풀린 게 청약 흥행에 곧바로 영향을 줬다고 본다. 정부는 1·3 부동산 대책을 통해 서울 강남 3구와 용산구를 제외한 나머지 지역들을 규제지역에서 모두 해제했다.

김경진 기자

김경진 기자

또 원자잿값 인상 등으로 분양가가 계속 올라 ‘오늘 분양가가 가장 저렴하다’라는 인식이 퍼진 것도 청약 수요를 끌어올렸다. 여경희 부동산R114 수석연구원은 “고분양가에 대한 저항 심리가 이어지다가 이제는 받아들이는 단계에 접어든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서울의 이런 청약 열기가 다른 곳엔 미치지 못하고 있다. 경기 침체 우려, 금리 불확실성 등 변수가 많다 보니, 시세 차익이 기대되는 단지에만 수요가 몰리는 쏠림 현상이 강하다. 이 때문에 인프라·교통 호재가 확실한 충북 청주의 신영지웰 푸르지오 테크노폴리스 센트럴(73.75 대 1) 등 일부 단지에만 청약 수요가 몰리고 상당수는 한 자릿수 경쟁률이거나 미달하는 곳이 적지 않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