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준 대법관 후보자 부모, 다단계 사기 피해…투자금 반환 소송

중앙일보

입력

권영준 대법관 후보자가 11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권영준 대법관 후보자가 11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하고 있다. 연합뉴스

권영준 대법관 후보자의 부모가 다단계 투자 사기 피해를 입고 투자금 반환 소송을 진행 중이다.

11일 권 후보자가 국회에 제출한 대법관 후보자 인사청문 자료 등에 따르면 권 후보자의 아버지 권찬태 전 경북대 경영학부 교수와 어머니 김모 씨는 지난해 1월 경영컨설팅업체 A사 등을 상대로 17억 4000만 원 규모의 대여금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이 재판은 서울중앙지법이 심리하며 다른 피해자 16명도 원고로 참여 중이다.

법조계와 금융투자업계 등에 따르면 A사는 2018년 무렵부터 전국 각지에서 ‘재테크 설명회’를 열고 해외 태양광업체 등에 투자해 매달 2%, 연 20% 수준의 이자를 지급한다며 투자자들을 모집했다.

이 회사는 실제로 초기 투자 후 높은 수익을 기록하기도 했다. 이후 입소문을 타기 시작했고, 투자자들이 지인을 끌어모으는 형태로 투자금이 모였다고 한다.

경찰은 2021년 이른바 ‘폰지 사기’(다단계 금융사기)가 의심된다며 유사수신과 사기 등 혐의로 A사와 대표 서모 씨 등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다.

이어 신규 투자금으로 기존 투자자에게 이자를 지급한 것을 파악해 검찰에 송치했고, 같은 해 12월 서씨 등은 재판에 넘겨졌다. 조사 결과 피해자만 5000여 명, 피해 규모도 4000억 원에 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서씨 등에 대한 1심 재판이 마무리되지 않으면서 피해자들은 현재 투자금 회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자들이 많은 데다, 개별 고소 사건이 병합되다 보니 이른 시일에 결과가 나오기 어려운 상황인 것으로 전해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