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물가 상승률 진정세인데…휴가철 여행 물가는 ‘앗 뜨거’

중앙일보

입력

지난 8일 개장한 강원 속초해수욕장이 피서객으로 붐비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8일 개장한 강원 속초해수욕장이 피서객으로 붐비고 있다. 연합뉴스

본격적으로 무더위가 시작되면서 콘도와 호텔, 수영장 등 휴가철 관련 물가가 빠르게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최근 3개월 새 4.2→2.7%(6월)로 내려간 것과 대조적인 흐름이다. 세계 식량 가격은 두 달째 하락세를 나타냈다. 설탕 가격도 지난달 감소세로 돌아섰다.

9일 통계청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지난달 콘도 이용료는 작년 동월보다 13.4% 올랐다. 3월 6.4%, 4월 6.6%, 5월 10.8%에 이어 4개월 연속 상승세가 이어졌다. 상승 폭도 가팔라지고 있다. 호텔 숙박료 역시 3월(13.7%)과 4월(13.5%), 5월(10.8%)에 이어 지난달에도 11.1% 올랐다. 여름철 수요가 많은 수영장·휴양시설 이용료도 각각 3.9% 상승했다. 해외 단체여행비는 5.2% 올랐다.

스포츠 경기나 놀이시설 등 나들이 관련 물가도 상승세가 이어졌다. 지난달 운동경기 관람료는 전년 동기보다 11.7% 상승했다. 4월부터 3개월째 10%가 넘는 물가상승률이 이어졌다. 놀이시설 이용료와 공연예술 관람료도 지난달 각각 6.8%, 6.3% 올랐다. 골프장 이용료도 4.7% 상승했다.

식재료 가격과 공공요금 인상 등의 영향으로 외식 물가도 빠르게 상승했다. 지난달 전체 외식 물가는 작년 같은 달보다 6.3% 올랐다. 생선회가 6.5%, 돼지갈비가 6.4% 삼겹살이 5.4%, 스테이크가 3.6% 상승했다. 주류(외식) 물가도 소주와 맥주가 각각 7.3%, 6.4% 올랐고 막걸리도 4.4% 상승했다.

정근영 디자이너

정근영 디자이너

정부는 최근 발표한 ‘2023년 하반기 경제정책 방향’에서 올해 소비자물가 상승률 전망을 3.5%에서 3.3%로 소폭 하향 조정했다. 에너지·곡물 등 국제 원자재 가격 하락으로 전반적인 물가가 당초 예상보다 빠르게 안정세로 접어든 흐름을 반영한 것이다.

이날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유엔 식량농업기구(FAO)가 발표한 지난달 세계식량가격지수는 122.3으로 전월(124)보다 1.4% 하락했다. 세계식량가격지수는 지난해 3월 159.7로 최고치를 기록한 이후 올해 3월 127까지 떨어졌다가 4월 소폭 반등하는가 싶더니 5월부터 다시 하락세로 돌아섰다. 설탕 가격지수는 전월(157.2)보다 3.2% 하락한 152.2였다. 설탕 가격지수는 올해 1월 116.8에서 이후 매달 상승해 5월 157.2로 넉 달 만에 34.9% 상승했지만, 지난달 감소세로 돌아섰다.

세계 식량 가격 두 달째 하락…설탕도 꺾여

다만 여름철 보양식 재료로 수요가 증가하는 닭고기를 비롯한 지난달 육류 가격지수는 117.9로, 전월보다 0.1%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가금육은 조류 인플루엔자(AI) 확산에 따라 공급량이 저조한 상황에서 동아시아 국가의 수입 수요가 증가하며 국제 가격이 상승했다. 이날 축산물품질평가원 축산유통정보에 따르면 지난 7일 기준 ㎏당 국내 닭고기 소매가격은 6360원으로 지난해 같은 날 5584원과 비교해 12.2% 올랐다.

편의점 CU가 이달 12일부터 선보이는 아이시스 2리터 생수 6개 묶음 상품. 정상가 3600원에서 약 45% 할인된 2000원에 판매한다. 생수 한 개당 약 334원 수준이다. 사진 CU

편의점 CU가 이달 12일부터 선보이는 아이시스 2리터 생수 6개 묶음 상품. 정상가 3600원에서 약 45% 할인된 2000원에 판매한다. 생수 한 개당 약 334원 수준이다. 사진 CU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