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평택대, 주한미군 한국어 교육 사업자 선정

중앙일보

입력

평택대학교는 2023 주한미군을 위한 한국어·역사·문화 교육사업(헤드스타트 프로그램) 민간보조사업자로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이에 따라 6개월간 평택대학교는 경기도에 주둔하는 미군을 대상으로 한국어 및 한국 역사·문화 교육을 총 20회에 걸쳐 진행할 예정이다.

헤드스타트 프로그램은 한국에 새롭게 배치되는 미군의 조기 적응능력을 향상시키기 위해 한국어와 한국 역사·문화를 전파하는 사업으로 경기도의 공모 절차를 거쳐 사업자를 선정한다.

평택대학교는 지금까지 총 1만 8000여명의 주한미군을 대상으로 헤드스타트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2006년부터 시작된 헤드스타트 프로그램은 주한미군 장병들의 한국 사회·문화의 이해를 도와 한국에서의 근무 적응능력 향상은 물론 지역사회와 주한미군간 갈등 완화, 한미 양국간 우호 증진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평택대학교 주한미군연구교육센터 견병하 센터장은 “경기도에 주둔하는 주한미군 대상 한국어·역사·문화 교육사업을 위해 그동안 쌓아온 평택대학교의 교육 역량을 발휘해 주한미군의 한국어 및 한국문화 교육수요를 충족하고, 양국간의 우호증진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