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전문가 "日오염수, 국내 해역 영향 미미…체계적 감시는 필요"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김규범 서울대 지구환경과학부 교수가 5일 서울대 호암교수회관에서 열린 '후쿠시마 원전 방류수 확산에 대한 과학적 이해' 심포지엄에서 '해양의 자연방사능과 인공방사능'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나상현 기자

김규범 서울대 지구환경과학부 교수가 5일 서울대 호암교수회관에서 열린 '후쿠시마 원전 방류수 확산에 대한 과학적 이해' 심포지엄에서 '해양의 자연방사능과 인공방사능'을 주제로 발표하고 있다. 나상현 기자

일본의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가 임박한 가운데 국내 해양 전문가들이 “과학적으로 오염수가 우리 해역에 미칠 영향은 미미하다”고 입을 모았다. 다만 이는 ‘일본이 계획대로 방류한다’는 전제인 만큼 철저한 사후 감시와 투명한 정보 공개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국해양학회는 5일 서울대 호암교수회관에서 ‘후쿠시마 원전 방류수 확산에 대한 과학적 이해’ 심포지엄을 열고 오염수가 국내 해역에 미칠 영향에 대한 과학적 근거와 전망을 제시했다.

“10년 뒤 도착할 오염수, 배경농도 10만분의1 수준”

전날 국제원자력기구(IAEA)는 “일본 정부의 방류 계획이 IAEA의 안전기준에 부합한다는 결론을 내렸다”는 최종 보고서를 발표했지만, 여전히 부정적인 여론이 적지 않은 상황이다. 이날 심포지엄에 참석한 해양 전문가들은 일본의 계획이 지켜진다는 전제에서 우리나라 해역에 미칠 영향은 미미하다는 점에 대부분 동의했다.

김경옥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 책임연구원이 5일 서울대 호암교수회관에서 열린 '후쿠시마 원전 방류수 확산에 대한 과학적 이해' 심포지엄에서 제시한 북태평양 해류 흐름도. 흐름도에 따르면 후쿠시마 앞바다에서 방류된 오염수가 국내 해역에 도달하기까지 10년이 소요된다. 김경옥 책임연구원 제공

김경옥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 책임연구원이 5일 서울대 호암교수회관에서 열린 '후쿠시마 원전 방류수 확산에 대한 과학적 이해' 심포지엄에서 제시한 북태평양 해류 흐름도. 흐름도에 따르면 후쿠시마 앞바다에서 방류된 오염수가 국내 해역에 도달하기까지 10년이 소요된다. 김경옥 책임연구원 제공

김경옥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 책임연구원은 시뮬레이션 결과 후쿠시마 앞바다에서 방류된 삼중수소가 우리나라 해역에 도달하기까지 10년이 걸리고, 이때 국내 해역에 미치는 실질적인 영향은 거의 없다고 밝혔다. 김 연구원은 “방출된 오염수는 쿠로시오 해류와 북태평양 해류를 따라 미국 서부로 흘러간 뒤, 다시 북적도해류를 통해 우리나라 해역으로 돌아오는 데 10년이 소요될 것”이라며 “이때 1㎥당 0.001Bq(배크럴·방사선이 방출되는 양) 내외의 삼중수소 증가가 예측되는데, 이는 국내 해역 평균 삼중수소 농도의 10만분의 1 수준으로 실질적인 영향은 거의 없다고 판단된다”고 설명했다.

정경태 오셔닉 해양환경연구소장도 “모델 검증 결과, 일본의 계획대로 오염수 방류가 이뤄진다면 10년 후에 계산되는 방류 삼중수소의 제주도 주변 농도 값은 배경농도(오염원 없는 자연 상태 농도)의 10만분의 1 수준”이라며 “사실상 우리나라 주변 해수에 영향이 없다고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바나나보다 방사성 농도 적어…라돈·플로늄이 더 위험”

오염수의 위험성이 지나치게 과장됐다는 지적도 나왔다. 김규범 서울대 지구환경과학부 교수는 “배경농도보다 수천만배 낮은 농도가 문제가 있는 것처럼 과장되어 전달되는 경향이 있다”며 “예를 들어 바나나 하나에 약 12Bq의 포타슘(칼륨)이 포함돼 있는데, 이는 일본이 계획하는 방류수에 포함된 방사성 농도보다 훨씬 높다. 바나나가 인체에 유해한 수준이 되려면 최소 2000만개를 먹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후쿠시마 오염수보다) 더 시급한 것은 공기 중 퍼져있는 라돈과 흡연을 통한 폴로늄 흡입을 줄이는 일”이라고 꼬집었다.

도쿄전력 관계자들이 지난 2일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에서 외신 기자들에게 오염수 저장탱크를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쿄전력 관계자들이 지난 2일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에서 외신 기자들에게 오염수 저장탱크를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체계적인 감시 계획, 투명한 정보 공개 반드시 필요”

하지만 전문가들도 이같은 전망이 일본이 밝힌 방류 계획에 따른 시뮬레이션 결과라는 점을 재차 강조했다. 달리 말해 일본이 계획대로 방류하는지에 대한 철저한 사후 감시가 필요하다는 의미다.

정경태 소장은 “다핵종제거설비(ALPS)를 통해 희석하는 시스템이 30~40년 동안 계획대로 진행될 거라 보기 어렵다”며 “항상 돌발상황이 발생할 수 있는 만큼 대비하고 지속적으로 감시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신형철 극지연구소 책임연구원도 “ALPS가 정상 가동되지 않을 수 있고, 생각만 해도 끔찍하지만 일본에서의 사고가 마지막이라는 법도 없기 때문에 뜻밖에 상황을 염두에 둔 감시 계획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누구나 접근할 수 있는 투명한 정보 공개를 통해 국민을 안심시켜야 한다는 제언도 나왔다. 조양기 서울대 지구환경과학부 교수는 “일본이나 도쿄전력이 배출하는 물질의 종류와 양을 어떻게 믿을 수 있냐는 불신이 있는 것 같다”며 “오염수 방류 시 후쿠시마 앞바다의 방사능 농도는 투명하고 즉각적으로 공개하고, 그 정보를 누구나 쉽게 찾아볼 수 있다면 우려와 불신이 감소되는 데 많이 도움될 것 같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