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이콥스키 콩쿠르 김계희·이영은·손지훈 우승…기악 부문 韓 최초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바이올리니스트 김계희. 연합뉴스

바이올리니스트 김계희. 연합뉴스

차이콥스키 국제 콩쿠르에서 바이올리니스트 김계희와 첼리스트 이영은, 테너 손지훈이 우승을 차지했다.

30일 차이콥스키 국제 콩쿠르 홈페이지에 따르면 바이올린 부문에 김계희, 첼로 부문에 이영은, 성악 부문(남성)에 손지훈이 각각 1위에 올랐다.

한국인이 차이콥스키 콩쿠르 기악 부문에서 우승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아울러 성악 부문(남성)에는 정인호가 공동 2위에 올랐다. 첼로 부문에서는 박상혁과 이동열이 각각 3위와 5위를 차지했다. 목관 악기 부분에서는 플루티스트 김예성이 공동 3위에 이름을 올렸다. 피아노 부문 결선에 진출했던 예수아는 4위를 차지했다.

차이콥스키 국제 콩쿠르는 1958년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창설되었으며, 만 16세에서 32세의 전 세계 젊은 음악가들을 대상으로 한다.

차이콥스키 국제콩쿠르는 클래식 음악 분야에서 폴란드의 쇼팽 콩쿠르, 벨기에의 퀸 엘리자베스 콩쿠르와 함께 '세계 3대 콩쿠르'로도 꼽힐 만큼 권위 있는 대회이다. 하지만,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올해 초 유네스코 산하 국제음악경연대회 세계연맹(WFIMC)이 회원 자격을 박탈하며 위상이 떨어졌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