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교육이 미래다] 2024학년도 수시모집부터 논술전형 도입…모든 학과에서 134명 선발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02면

삼육대학교

삼육대학교가 올해 수시모집부터 논술전형을 도입한다. 쉬운 논술로 불리는 약식논술 형식으로, 수험생이 별도의 사교육 없이도 준비가 가능한 문제로 구성한다. [사진 삼육대학교]

삼육대학교가 올해 수시모집부터 논술전형을 도입한다. 쉬운 논술로 불리는 약식논술 형식으로, 수험생이 별도의 사교육 없이도 준비가 가능한 문제로 구성한다. [사진 삼육대학교]

올해 2024학년도 수시모집부터 논술전형을 도입하는 삼육대학교가 전형의 주요사항을 담은 ‘논술전형 가이드북’을 공개했다.

삼육대는 올해 수시모집 논술우수자전형으로 약학과·신학과·예체능학과를 제외한 모든 학과에서 134명을 선발한다. 삼육대의 논술고사는 이른바 ‘쉬운 논술’로 불리는 ‘약식논술’ 형식이다. EBS 수능완성·수능특강 등 수능연계교재를 중심으로 학교 정기고사의 서술·논술형 문항 난이도로 출제한다. 별도의 사교육 없이도 준비가 가능한 문제로 구성해 평소 학교 교육과 대학수학능력시험을 충실하게 준비한 학생이라면 부담 없이 도전할 수 있다.

논술고사는 80분 동안 15문항을 풀어야 한다. 인문계 학과(부) 지원자는 국어 9문항, 수학 6문항이, 자연계 지원자는 국어 6문항, 수학 9문항이 각각 주어진다. 문제당 배점은 10점으로 모두 같다.

국어는 ‘화법과 작문’ ‘문학’ ‘독서’에서 출제한다. 제시문의 핵심 내용을 정확하게 이해한 표현, 문항에서 요구하는 조건에 충실한 서술 등을 기준으로 평가한다. 수학은 ‘수학I’과 ‘수학II’에서 출제하며 문제에 필요한 개념과 원리에 대한 정확한 서술, 정확한 용어와 기호를 사용한 표현이 평가 기준이다.

논술우수자전형은 학생부 30%와 논술고사 70% 성적을 일괄합산해 선발한다. 학생부는 1학년 1학기부터 3학년 1학기까지 전 교과목 성적을 학년별 차등 없이 반영한다.

학생부 반영비율이 30%로 비교적 낮고, 교과성적 5등급(95점)까지는 등급 간 점수 차이가 1~1.5점으로 크지 않아 논술고사 점수로 충분히 만회할 수 있다. 이 때문에 중상위권 내신 성적의 수험생이 서울권 대학에 진학할 수 있는 역전의 기회로 평가된다. 다만 수능최저학력기준은 국어·영어·수학·탐구(1과목) 중 1개 영역 3등급 이내여야 한다.

논술전형 가이드북은 삼육대 입학처 홈페이지에서 다운받을 수 있다. 국어·수학 모의문제와 모범답안이 수록돼 직접 답안을 작성해볼 수 있다. 한편 삼육대는 7월 23일 교내 선교70주년기념관에서 가천대와 연합으로 논술전형 설명회를 개최한다. 수시모집 원서접수는 9월 11~15일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