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민주당, 누구도 '박원순 미화 다큐' 비판 않는다"

중앙일보

입력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박지현 전 더불어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3주기를 앞두고 박 전 시장의 성폭력 사실을 미화하는 다큐멘터리가 공개된다는 소식이 있었으나, 민주당에서 그 누구도 비판하지 않는다”고 26일 지적했다.

박 전 비대위원장은 이날 페이스북에  ‘권력형 성범죄: 안전한 민주당으로 가는 길’ 토론회 개최 소식을 알리면서 “민주당은 지자체장들의 권력형성범죄로 이미 국민들에게 많은 신뢰를 잃었지만, 여전히 권력형 성범죄를 끊어내지 못했다”고 밝혔다.

그는 “연이은 권력형 성범죄는 우리 당의 부끄러운 과오”라며 “자치단체에서, 국회에서 열심히 한뜻으로 일했던 우리의 동료를 성폭력으로부터 지키지 못했고, 여전히 피해자 대부분은 일상으로 복귀하지 못하고 있다. 지금도 의심과 비난, 2차 가해에 시달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 당의 뼈아픈 과오를 반성하고 대안을 찾아야 한다”며 “올바른 반성은 개선책을 만들고 적용해 다시 비극이 반복되지 않도록 변화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 전 위원장은 “안희정 전 충남지사 사건 때 피해자와 연대한 신용우 전 비서관, 박 전 시장 사건 때 피해자와 연대한 이대호 전 비서관과 함께 토론회를 기획했다”며 “권력형 성범죄로부터 안전한 민주당을 만들고 싶은 여러분께서 함께 지혜를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토론회 개최 배경을 설명했다.

박 전 위원장이 기획한 토론회는 오는 7월 5일 오전 10시 국회의원회관에서 열린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