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가스라이팅 허위? 사과 없으면 더 공개"…국대 사생활 폭로 파문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국가대표 축구선수 A선수의 사생활에 대한 폭로가 나왔다. 그가 다수의 여성과 문란한 행동을 했다는 내용이다.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그래픽=김주원 기자 zoom@joongang.co.kr

25일 폭로자 B씨는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국가대표 축구선수 A선수의 사생활’이라는 제목으로 글을 올렸다. B씨는“저는 A선수와 만났던 여자다. A선수는 상대와 애인 관계인 것처럼 행동하며 잠자리하고, 다시 해외에 가야 한다는 이유로 관계 정립을 피하는 방식으로 수많은 여성을 가스라이팅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수많은 여성분이 저와 비슷하게 당했고, 이 중에는 연예인 분들도 다수 있다. 그 와중에 A선수는 연애도 했더라”라며 “연예인, 인플루언서, 일반인 가리지 않고 동시에 다수와 만남을 취했고 앞으로 얼마나 많은 피해자가 나올지 모르겠다”고 적었다.

또 B씨는 A선수의 휴대전화에 여자들을 가스라이팅 해서 수집한 영상과 사진이 있다고 폭로했다. 그는 “여성들의 동의를 받고 찍은 것인지 몰래 촬영한 것인지 알 수 없는 것들도 다수 있다”며 “말로만 듣던 (정준영의) 황금폰과 다를 바 없었다. 이건 범죄 아니냐”고 말했다.

B씨는“더 이상의 피해자가 나오지 않길 바라는 마음이다. 상대 여성들은 이 사실조차 인지하지 못하고 있을 것”이라며 “A선수는 사과하고 이런 행위를 멈추길 바란다. 그렇지 않으면 더 공개하겠다”고 경고했다.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사진 인스타그램 캡처

B씨는 마지막 게시물에서 “A선수 휴대전화, 카톡 다 털렸다. 주변에 피해 주기 싫으면 스스로 인정하고 사과해라. 상상 이상의 유명인들까지 많이 만나셨던데, 그분들은 이런 사실을 알고 만났겠냐”고 했다.

동시에 “A선수에게 가스라이팅 당해 영상을 찍거나 찍힌 많은 여성은 본인이 애인이라고 착각했을 것”이라며 “스스로 떳떳하시다면 휴대전화 포렌식하고 조사받아서 아니라는 거 증명하라”고 덧붙였다.

끝으로 B씨는“허위 사실 유포가 아니라는 것을 증명한다. 이는 극히 일부분에 불과하다”면서 A선수 모습이 담긴 사진과 영상을 공개했다.

사진 속 A선수는 나체로 누군가의 머리를 잡고 카메라를 응시하고 있었다. 이어진 영상에서는 A선수로 보이는 남성이 여성과 성관계하는 장면이 담겼다.

이 게시물은 갈무리돼 여러 커뮤니티와 SNS로 빠르게 퍼지고 있다.

A선수의 인스타그램 계정은 비공개로 전환됐다.

황의조 측은 사생활 폭로 파문에 대해 사실무근이며 법적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사진 황의조 측 인스타그램

황의조 측은 사생활 폭로 파문에 대해 사실무근이며 법적대응하겠다고 밝혔다. 사진 황의조 측 인스타그램

한편 의혹의 당사자로 지목된 황의조 매니지먼트 UJ sports는 25일 소셜미디어 인스타그램 ‘황의조 오피셜’을 통해 “금일 황의조 선수의 사생활과 관련하여 근거 없는 내용의 루머, 성적인 비방이 유포된 것을 확인했고, 직후부터 사실무근의 루머를 생성, 확산한 유포 행위자에 대한 수사 의뢰를 진행하고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현재 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업로드된 내용은 모두 사실이 아님을 밝히며, 불법으로 취득한 선수의 사생활을 유포하고 확산시킨 점, 이로 인해 선수의 명예를 실추시킨 점에 대해 강력히 법적 대응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당사는 확인되지 않은 허위사실 및 사생활 유출로 선수에게 피해를 입힌 점에 대해 대단히 규탄하는 바이며, 무분별한 루머 확산에 대해서도 함께 강력히 조치를 취할 것임을 알려드린다”고 했다.

이 기사 어때요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