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두산에너빌리티, 베트남 발전사들과 친환경연료 전환 협력

중앙일보

입력

23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친환경 연료전환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 체결식에서 이창양 산업부 장관(왼쪽에서 여덟 번째), 응우옌 찌 중 베트남 기획투자부 장관(왼쪽에서 아홉 번째), 정연인 두산에너빌리티 사장(왼쪽에서 일곱 번째)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두산

23일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친환경 연료전환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 체결식에서 이창양 산업부 장관(왼쪽에서 여덟 번째), 응우옌 찌 중 베트남 기획투자부 장관(왼쪽에서 아홉 번째), 정연인 두산에너빌리티 사장(왼쪽에서 일곱 번째) 등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두산

두산에너빌리티는 베트남 현지 발전사들과 친환경 연료전환 사업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25일 밝혔다.

MOU에 따라 두산에너빌리티는 응이손2 발전소 사업자인 한국전력과 마루베니, 도호쿠전력 합작사와 친환경 연료 전환에 협력한다. 또 베트남 발전사 PV 파워와 암모니아 혼소 사업을 추진하고, 베트남 전력청 산하 자회사 EVN GENCO3와 함께 친환경 연료 전환 기술을 개발한다. 그에 더해 내년까지 친환경 연료 전환 기술 도입 방안을 도출하고, 이후 순차적으로 실증 프로젝트를 추진할 계획이다. 두산에너빌리티는 MOU 체결에 앞서 ‘한·베트남 비즈니스 포럼’에 참가해 ‘넷제로 시대의 에너지 협력 방안’을 주제로 가스복합발전소의 수소연료 전환, 풍력발전 등의 솔루션을 발표했다.

정연인 두산에너빌리티 사장은 “베트남 정부가 2050년까지 탄소 배출 제로를 밝힌 만큼 두산이 축적한 친환경 솔루션을 통해 베트남의 넷제로 여정에 함께할 수 있게 하겠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