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금보다 작은 루이비통 백…'사탄 운동화' 이어 명품백 조롱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미스치프(MSCHF)가 최근 공개한 '소금 알갱이보다 작고, 바늘구멍을 통과할 만큼 얇은' 초소형 명품백. 사진 미스치프 소셜미디어 캡처

미스치프(MSCHF)가 최근 공개한 '소금 알갱이보다 작고, 바늘구멍을 통과할 만큼 얇은' 초소형 명품백. 사진 미스치프 소셜미디어 캡처

'소금 알갱이보다 작고, 바늘구멍을 통과할 만큼 얇은' 초소형 핸드백이 등장했다. 이 가방에 새겨진 로고를 보기 위해선 현미경이 필요할 정도다.

미국 뉴욕의 예술가 집단 미스치프(MSCHF)는 최근 657X222X700 마이크로미터(㎛) 크기의 초소형 가방을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공개했다.

투명한 형광 초록색인 이 가방은 육안으로 정확한 모양을 판별하기 어렵다. 현미경을 갖다 대야 사다리꼴 모양 위에 손잡이가 달렸으며, 루이비통 모노그램 로고가 새겨져 있다는 걸 확인할 수 있다.

미스치프는 크기가 점점 작아져 실용성은 떨어지고 브랜드만 강조된 명품 가방을 풍자하기 위해 이런 초소형 핸드백을 만들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것은 가방 소형화의 끝"이라며 "한때는 기능성 물건이었던 핸드백이 점점 작아지면서 순전히 브랜드 상표가 될 때까지 추상화됐다"고 꼬집었다.

사진 미스치프 소셜미디어 캡처

사진 미스치프 소셜미디어 캡처

미스치프는 이번 '현미경 핸드백'에 사용된 로고나 디자인에 대한 사용 허가를 요청하지 않았다고 한다. 케빈 위즈너 미스치프 최고 크리에이티브 책임자(COO)는 최근 뉴욕타임스에 "우리는 허락을 구하는 것보다 용서를 구하는 데 강한 편"이라고 말했다.

이 가방은 지난 21부터 닷새 간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남성 패션 위크에 현미경과 함께 전시됐다가 경매 플랫폼 주피터를 통해 판매될 예정이다.

미스치프는 한국계 혼혈 미국인인 가브리엘 웨일리가 지난 2016년 설립한 예술가 단체다. 과거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이 신은 '아톰 부츠'와 나이키 제품에 사람 피를 주입한 '사탄 운동화' 등을 제작해 주목받았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