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BA 신인 드래프트 개최…1순위는 프랑스 웸반야마

중앙일보

입력

빅토르 웸반야마(오른쪽)가 23일 열린 NBA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샌안토니오 유니폼을 입었다. 왼쪽은 아담 실버 NBA 커미셔너. AFP=연합뉴스

빅토르 웸반야마(오른쪽)가 23일 열린 NBA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샌안토니오 유니폼을 입었다. 왼쪽은 아담 실버 NBA 커미셔너. AFP=연합뉴스

프랑스 출신 초특급 기대주 빅토르 웸반야마(19)가 2023년도 미국프로농구(NBA) 신인 드래프트의 1순위의 영광을 가져갔다.

웸반야마는 23일(한국시간) 미국 뉴욕 브루클린 바클레이스센터에서 열린 2023 NBA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샌안토니오 스퍼스 유니폼을 입었다.

2004년생 웸반야마는 220㎝가 넘는 신장에도 드리블 중 안정적으로 슈팅을 생산하는 기량을 지니고 있다. 또, 가드, 포워드 못지않은 날렵함으로 전 세계 농구계에서 ‘세기의 재능’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이번 신인 드래프트를 앞두고 NBA 30개 구단은 일찌감치 전체 1순위로 웬반야마를 점찍어둔 분위기였다. 지난달 순서 추첨에서 전체 1순위 지명권을 확정한 샌안토니오의 피터 존 홀트 구단주는 “기절할 정도로 기쁘다”라고 말했다

샌안토니오는 1997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팀 덩컨을 지명한 이래 26년 만에 최고 빅맨을 신인으로 품는 기쁨을 맛봤다.

2순위로는 브랜던 밀러가 샬럿 호니츠의 선택을 받았다. 기존 2순위로 예상됐던 스쿳 헨더슨을 제친 밀러는 LA 클리퍼스의 폴 조지와 플레이 스타일이 유사하다는 평을 받는 외곽 공격수다.

헨더슨은 3순위로 포틀랜드 트레일블레이저스 유니폼을 입었다. 180㎝대로 상대적으로 단신이지만, 폭발적인 운동능력이 최고 장점으로 꼽힌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