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퍼진 '미투'...국민MC, 성추행 의혹 터지자 극단선택 시도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대만 인기 연예인인 미키 황(黃子?)과 그의 아내 서머 멍(孟耿如). 사진 대만 중앙통신사 캡처

대만 인기 연예인인 미키 황(黃子?)과 그의 아내 서머 멍(孟耿如). 사진 대만 중앙통신사 캡처

대만에서 국민 MC로 불리는 인기 연예인이 '미투'(Me too·나도 당했다) 가해자로 지목되자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일이 발생했다.

19일 대만 중앙통신사에 따르면 이날 오후 12시 40분쯤 타이베이 소방국에 51세의 남성이 자해를 해 응급처치가 필요하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병원으로 이송된 남성은 대만의 인기 연예인인 미키 황(黃子佼)으로 밝혀졌다.

앞서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는 '조피아'라는 사람이 10여년 전 한 유명 연예인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고발 글이 올라왔다.

조피아는 작곡가 지망생이던 17세 때 당시 이미 대만 연예계에서 유명했던 한 남성 MC를 알게 됐는데 그가 어느 날 갑자기 차 안에서 자신에게 강제로 키스를 하려다가 사과를 한 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조피아는 또 그 남성이 어느 날 타이중 한 호텔로 자신을 초대하더니 미술 전시회에 필요한 사진 촬영이라며 반라 포즈를 취해달라고 요구했다고 덧붙였다.

조피아는 당시 자신이 너무 어렸고 어리석었다면서 해당 일을 비밀로 하려고 했으나 최근 미투 운동이 확산하는 상황에서 해당 남성이 TV에서 긍정적으로 묘사되는 것을 보고 참을 수 없었다고 말했다. 조피아는 다만 가해 연예인이 누구인지는 밝히지 않았다.

그러나 해당 글이 올라온 후 미키 황은 페이스북에 자신의 과거 행동에 대해 사과하는 영상을 올리면서 앞서 조피아가 폭로한 미투의 가해자가 자신임을 시인했다.

황은 미투 운동이 시작된 이래 불안했다면서 결혼과 출산을 거친 이후 삶의 방식을 바꾸기 위해 열심히 노력했다고 말했다. 황은 2020년 스무살 어린 여배우 서머 멍(孟耿如)과 결혼했고 지난해 자녀를 낳았다.

황은 자신의 아내는 과거의 그 일을 모른다면서 잘못된 행동을 저지른 것을 후회한다고 했다. 다만 해당 영상은 1시간 후 삭제됐다.

황이 극단적 선택을 한 뒤 그의 아내 멍은 남편의 상태에 대한 대중의 관심에 감사를 표한다는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그러면서 남편이 아직 치료를 받고 있는 만큼 자신들의 사생활을 존중해달라고 했다.

남편의 성추행에 대해 직접 언급하지 않은 멍은 사건의 진상을 파악한 뒤 적절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밝혔다.

중앙통신사는 이번 일이 대만에서 미투 운동이 시작되며 드러난 많은 피해 주장 중 하나라고 보도했다.

대만에서는 넷플릭스 정치 드라마 '인선지인'이 촉발한 미투 운동이 집권 민주진보당을 강타한 것을 시작으로 다른 당의 정치인과 학자, 유명인들을 대상으로 한 '나도 성희롱 피해자'라는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