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부, ‘스케일업 팁스’ 4기 운영사 5곳 선정

중앙일보

입력

중소벤처기업부는 ‘스케일업 팁스’ 4기 운영사로 5개 컨소시엄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스케일업 팁스란 급변하는 기술·시장 수요 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민간주도 방식의 R&D수단으로, 민간 운영사(VC+연구개발전문회사컨소시엄)가 스케일업 단계 유망기업을 발굴해 선 투자하면 정부가 후 매칭 지원하는 프로그램이다.

’21.11월부터 올해 5월까지 운영사를 통해 66개 기업을 선정하였으며, 운영사 투자 981억원에 매칭해 정부가 지분투자와 출연R&D를 합쳐 772억원을 지원했다. 사업 초기임에도 코스닥 상장 등 성과도 나오고 있다.

4기 운영사 선정을 위해 3월 23일 운영사 모집공고를 거쳐 접수된 10개 컨소시엄을 대상으로 서면평가, 현장실사, 대면평가 3단계의 검증을 진행하였으며, 제조·하드웨어, 지역기업 투자 능력, 글로벌 지원역량, 딥테크 팁스 연계능력 등을 평가하여 상위 5개 컨소시엄을 최종 선정했다.

이번에 4기 운영사로 선정된, 데일리파트너스는 바이오헬스 전문 투자사로 대구경북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과 협업 경험을 바탕으로 지역 클러스터 기반 스케일업 지원이 기대되며, 공공기술 사업화에 강점이 있는 세마인베스트먼트, 에스와이피는 마그나인베스트먼트, 케이투인베스트먼트파트너스, 글로벌 컨설팅이 강점인 본투글로벌과 함께 시너지를 창출할 계획이다.

또한 스케일업파트너스와 엠씨파트너스는 첨단 산업분야의 풍부한 투자 경험과 네트워크를 바탕으로 고려대학교기술지주, 애니파이브, 이크레더블, 제타플랜인베스트와 KIC Washington 등과 함께 기술사업화 및 글로벌 진출 솔루션을 제공할 계획이다.

아울러, 지역소재 소부장 투자 전문성을 보유한 원익투자파트너스와 이앤벤처파트너스는 한양대기술지주, 윕스, 한국전기연구원의 사업화 컨설팅, BI인프라, 연구개발 노하우를 활용할 예정이다.

유진투자증권과 안다아시아벤처스는 R&D전주기, 시험인증, 임상 등 역량을 보유한 특허법인 다나, 한국생산기술연구원, 한국화학융합시험연구원, 드림씨아이에스, 키프론바이오과 함께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선정된 운영사들은 협약을 거쳐 하반기부터 활동 예정이며, 클러스터 입주기업 배정물량 확대 등 클러스터 TIPS를 운영하고, 고위험·고성과 R&D 프로젝트도 진행한다.

이영 장관은 “클러스터 기반 혁신 생태계를 활성화하고, 중소벤처기업이 고위험 R&D에 과감하게 도전할 수 있도록 스케일업 팁스를 통해 유망기업들의 혁신을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밝혔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