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이프 트렌드&] “대학교육서도 AI는 거스를 수 없는 흐름 … 가능성·한계점 함께 가지고 있어”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07면

한양대, 챗GPT와 교육 혁신 세미나

지난 7일 진행된 챗GPT와 대학교육 현신에 대한 세미나에서 김상학 한양대 사회학과 교수가 챗GPT 활용 전략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 한양대]

지난 7일 진행된 챗GPT와 대학교육 현신에 대한 세미나에서 김상학 한양대 사회학과 교수가 챗GPT 활용 전략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사진 한양대]

한양대학교 고등교육연구소가 지난 7일 서울 성동구 한양대학교에서 챗GPT와 대학교육 혁신에 대한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에서 발표자들은 인공지능(AI)은 인류가 거스를 수 없는 흐름이라는 데 의견을 모으며, 대학교육 현장에서 챗GPT를 활용할 수 있는 다양한 방법에 대해 논의했다. 세미나에서는 이공계·인문계를 아우르는 다양한 전공의 한양대 교수진이 실제 챗GPT를 사용한 경험을 토대로 그 활용 전략에 대해 발표했다.

김종량 한양학원 이사장은 “챗GPT를 통해 학습자와 교수자의 동반 학습을 극대화하는 전략이 필요하다”며 세미나의 문을 열었다. 이어진 릴레이 발표에서 김이석 의학과 교수는 “챗GPT를 이론 및 실습, 학제간 연구, 지속적 학습, 역량기반교육 등에 광범위하게 활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오류나 실수 환자 안정 검진 메커니즘에 관한 지침이 필요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상학 사회학과 교수는 발제를 통해 “문제해결 능력보다 더 중요한 건 ‘문제 발견능력’”이라며 “무엇보다 챗GPT에 어떻게 질문할 것인가가 중요하다”는 의견을 내놨다. 윤기중 융합전자공학부 교수는 챗GPT가 개인 맞춤형 학습과 참여도 향상, 시간을 초월한 활용가능성, 즉각적 피드백 등을 통해 학습효과를 높이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챗GPT의 한계점에 대한 언급도 이어졌다. 정경영 작곡과 교수는 “챗GPT를 음악 교육에 활용할 경우 용어나 개념에 대한 효과적인 학습 보조 자료로는 쓸 수 있으나 실기 지도 부분에서는 제한적”이라고 말했다. 유영만 교육공학과 교수 역시 “챗GPT가 논리적이고 과학적 부분은 탁월하지만 아직은 인간 고유의 영역인 은유적 사유적 사고에는 취약하다”고 설명했다.

이상욱 철학과 교수는 ‘인문학 연구 주제와 도구로서의 AI’와 관련해 “AI는 비인간적 측면이 단점이며 규범적인 문제가 가장 중요한 이슈”라고 밝혔다.

이번 세미나를 주최한 고등교육연구소 이현청 소장은 “챗GPT가 인류가 수천 년 동안 축적한 지식을 망라한 모델이지만 학문의 정직성에 대한 신중한 접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적절한 질문만 하면 수준 높은 답변이 가능하기 때문에 인류에게 꼭 필요한 도구로서 쓰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세미나에는 김종량 한양학원 이사장, 이기정 한양대 총장을 비롯한 150여 명의 교수 및 학생, 직원들이 참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