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 올트먼 “AI시대 보편적 기본소득 필요…코인 지급도 방법”

중앙일보

입력

지면보기

경제 02면

샘 올트먼 오픈 AI CEO( 가운데)가 지난 10일 서울 강남구 해시드 라운지에서 열린 ‘월드코인 밋업 서울’ 행사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해시드]

샘 올트먼 오픈 AI CEO( 가운데)가 지난 10일 서울 강남구 해시드 라운지에서 열린 ‘월드코인 밋업 서울’ 행사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사진 해시드]

“블록체인은 아직 특이점에 도달하지 못했지만, 인공지능(AI)과 같은 잠재력이 있다고 본다. 블록체인에 기반을 둔 월드코인은 일반인공지능(AGI·인간 이상의 지능을 가진 AI) 시대에 인류에게 유용한 도구가 될 것이다.”

방한 중인 샘 올트먼 오픈AI 최고경영자(CEO)는 10일 오전 서울에서 블록체인 커뮤니티 모임을 열고 이같이 말했다. 이날 서울 강남구 해시드 라운지에서 열린 ‘월드코인 밋업 서울’ 행사에서다. 월드코인은 지난 2019년 올트먼 CEO가 공동창업자(알렉스 블라니아)와 설립한 블록체인 재단이다. 국내 가상자산 전문 벤처캐피탈(VC) 해시드는 월드코인 초기 투자자로 이날 모임을 준비했다.

월드코인은 지난 8일 이더리움 기반의 가상자산 관리용 지갑 앱 ‘월드 앱’을 전 세계 80여 개국에 출시했다. 월드코인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현재 월드 앱 사용자 수는 184만 명이다. 이날 행사에 함께 참석한 알렉스 블라니아 월드코인 공동창업자는 “월드코인을 전 세계에 출시하는 것이 목표”라며 “활성 사용자 1억명을 넘기면 네트워크가 구축돼 흥미로운 일들이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올트먼 CEO도 “알렉스가 (가상자산 사용을 위한) 네트워크에 대해 언급했는데, 그 네트워크가 중요하다”고 말했다.

월드코인의 홍채 인식 기기 오브(orb). [사진 해시드]

월드코인의 홍채 인식 기기 오브(orb). [사진 해시드]

월드코인은 홍채 인식 기술을 이용해 사용자의 신원을 인증하고, 이 인증에 참여한 사용자에게 가상자산을 나눠준다. 일단 홍채 인식 기기 ‘오브’(orb)로 홍채 정보를 인식하면 개인별 ID(‘월드 ID’)가 생성된다. 발급된 월드 ID를 바탕으로 가상자산 지갑인 ‘월드 앱’을 만들고 여기에 가상자산인 ‘월드코인 토큰’을 보관할 수 있다. 월드코인 측은 이용자 수를 늘리기 위해 현재 신규 가입자들에게 무상으로 일정량의 토큰을 지급하고 있다.

올트먼 CEO는 월드코인 시스템이 인간과 AGI의 공존을 도울 수 있다고 본다. 인간보다 더 똑똑한 AI 즉 AGI가 나온다면 디지털상에서 AI와 사람을 구분하기가 어려워져, 인간이 스스로 인간임을 증명하는 일이 중요할 것이란 게 올트먼의 전망이다. 이때 월드ID로 인간임을 인증하겠다는 계획이다.

그는 또 궁극적으로 월드코인을 통해 보편적 기본소득(UBI)을 이루고 싶어 한다. AI가 고도로 발달할 경우, 기존에 인간이 하던 노동이 줄고 인간은 더 창의적인 일에 시간을 쓸 수 있지만, 그 때문에 노동 소득이 감소할 수 있다. 월드코인 측은 이때 인간 소득 보전용 UBI로 월드코인 같은 가상자산을 활용하자고 주장한다.

논란도 있다. 월드코인이 생체 정보인 ‘홍채’ 스캔으로 ID를 발행하는 것을 두고 “가상자산을 미끼로 한 데이터 착취”라는 비판도 나온다. MIT 테크놀로지리뷰는 지난해 월드코인에 대해 “지금까지 한 일이라고는 보편소득을 미끼로 가난한 사람들의 생체 인증 정보를 갖고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한 게 전부다. 그들은 실제 말한 것보다 더 많은 개인정보를 수집했고, 유럽의 일반개인정보보호법(GDPR) 위반 소지도 다분하다”고 평가했다.

월드코인이 UBI로 기능하려면 화폐 가치를 가져야 하지만 아직 사용처가 없다. 이날 행사에서도 같은 지적이 나왔지만, 올트먼 CEO는 월드코인을 제공하기 위한 재원 마련 방안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답변을 하지 않았다. 그는 “세계적으로 자원은 지금도 충분하다. 충분히 UBI로 기능할 수 있다”고만 답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