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숲 수놓은 사랑의 텔레파시

중앙선데이

입력

지면보기

843호 17면

WIDE  SHOT

와이드샷

와이드샷

대숲에 어둠이 내리자 반딧불이 불빛이 별처럼 하늘을 수놓았다. 전북 익산시 구룡마을 대나무숲에서 ‘운문산반딧불이’ 수컷이 암컷을 향해 ‘사랑의 텔레파시’를 발산하는 중이다. 운문산반딧불이는 한국 고유종으로 국내 서식하는 반딧불이 중 가장 밝은 빛을 낸다. 개똥벌레라고도 불리는 반딧불이는 알에서 성충까지 자라는데 1년 정도 걸리고, 성충의 수명은 2주 남짓이다. 6월경 성충이 되면 수컷이 배 끝부분에 있는 발광 세포의 화학 작용으로 빛을 내고, 암컷은 가장 밝은 빛을 내는 수컷과 짝짓기한다. 이슬을 먹고 살고, 알을 낳은 뒤 생을 마감한다. 익산시 관계자는 “구룡마을의 반딧불이는 10여 년 전부터 발견됐는데, 반딧불이가 산다는 건 청정지역이라는 뜻”이라며 “생태계 보전을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