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동병원 90% "의사 없어"…야간·휴일진료 축소 검토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난 4일 오전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국내 1호 어린이 병원 소화병원이 의사 부족 사태로 인해 휴진 문구가 붙여져 있다.   서울 용산구의 달빛어린이병원인 소화병원은 소아과 의사 1명이 퇴사해 인력난을 겪어왔고 결국 휴일 진료를 중단했다. 뉴스1

지난 4일 오전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국내 1호 어린이 병원 소화병원이 의사 부족 사태로 인해 휴진 문구가 붙여져 있다. 서울 용산구의 달빛어린이병원인 소화병원은 소아과 의사 1명이 퇴사해 인력난을 겪어왔고 결국 휴일 진료를 중단했다. 뉴스1

국내 아동병원 10곳 중 7곳 정도가 평일 야간 및 휴일 진료 시간을 줄이는 것을 검토할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아동병원협회(회장 박양동)는 9일 서울 용산구 용산드래곤시티호텔에서 '어린이 진료 시스템 정상화 방안' 기자회견을 열고 이런 내용의 실태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협회에 따르면 전국 아동병원 120여곳을 대상으로 한 실태조사에서 60여곳이 응답에 참여했다.

조사 결과 올해 5월 기준 아동병원당 근무 의사 수는 평균 5명, 의사의 주당 평균 근무 시간은 78시간이다.

평일 야간 진료는 오후 9시까지 하는 아동병원이 32%로 가장 많았고 오후 7시 20%, 오후 6시와 오후 11시 각각 16% 순이었다.

휴일 진료는 토요일과 일요일 모두 오후 6시(35%) 또는 오후 1시(26%·28%)까지 하는 것이 보통이었다.

평일 야간과 휴일에 근무하는 의사는 4∼5명인 아동병원이 47.2%, 2∼3명인 아동병원이 38.9%로 조사됐다.

특히 '향후 평일 야간 및 휴일 진료시간 감축 계획 여부' 문항에 71.4%가 "계획이 있다"고 답했다. 감축 계획이 없다고 한 곳은 28.6%였다.

야간·휴일진료 감축 예상 시점은 3∼5개월 내가 45.2%로 가장 많았고, 2∼3개월 내 감축을 예상하는 곳도 27.8%였다.

지난 4일 오전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국내 1호 어린이 병원 소화병원이 의사 부족 사태로 인해 토요일 오후와 일요일 진료가 휴진에 돌입한 가운데, 시민들이 이동하고 있다.  서울 용산구의 달빛어린이병원인 소화병원은 소아과 의사 1명이 퇴사해 인력난을 겪어왔고 결국 휴일 진료를 중단했다. 뉴스1

지난 4일 오전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국내 1호 어린이 병원 소화병원이 의사 부족 사태로 인해 토요일 오후와 일요일 진료가 휴진에 돌입한 가운데, 시민들이 이동하고 있다. 서울 용산구의 달빛어린이병원인 소화병원은 소아과 의사 1명이 퇴사해 인력난을 겪어왔고 결국 휴일 진료를 중단했다. 뉴스1

진료 시간을 감축하는 이유로는 ▶진료의사 수 감소(34.2%) ▶근무직원 이탈(32.9%) ▶응급 중증 환자 전원 어려움(24.1%) 등이 꼽혔다.

아동병원의 90%는 의사를 구하기가 '매우 어렵다'고 답했다. 실제로 국내 첫 아동전문병원이었던 서울 용산구 소재 소화병원은 의사 부족으로 이달부터 휴일 진료를 일시 중단했다.

아동병원협회는 이러한 실태조사 결과를 토대로 현장 상황을 반영해 소아 체계를 전면 재개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상급종합병원 중심의 소아 진료 대책으로는 일선 현장에서 중추적 역할을 하는 아동병원 붕괴를 막기 역부족이라는 것이 협회의 지적이다.

박양동 아동병원협회장(창원 서울아동병원 병원장)은 "아동병원이 소아진료를 포기하지 않도록 정부는 알맹이 있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동병원협회는 정부 대책 사업으로 도입·시행된 야간·휴일진료 '달빛어린이병원'은 지역 격차를 해소하기 어려우며, 배후 진료 시스템이 미비해 제대로 된 역할을 못 하고 있다면서 폐지할 것을 요구했다. 아울러 전국 시군구의 소아 인구와 비례해서 1·2·3차 소아의료기관 역할을 재정립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협회는 또한 119 소방대원에게 환자 중증도 판단과 조정 기능이 없어 모든 환자가 거점 응급의료기관으로 몰리고 있다며, 경증환자의 거점 응급의료기관 진입을 차단할 규정을 만들고 환자의 응급 단계와 배후 진료까지 통합해서 관리하는 보건복지부 콜센터를 운영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아동병원협회는 이런 내용을 포함해 소아 필수의료 정상화 대책을 논의할 국무총리 산하 특별위원회와 의료사고면책 특례법, 어린이건강기본법 등 입법도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다만 아동병원협회는 비대면진료에 대해서는 부정적 입장을 분명히 했다. 정부가 이달부터 시행하는 비대면진료 시범사업에서 소아환자는 야간·휴일에 한해 처방 없이 비대면 상담이 가능하다.

칠곡경북대병원 소아응급의료센터 조병욱 진료교수는 "소아 환자를 직접 보지 않고 진단하는 것은 매우 위험한,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소아 대상 비대면 진료는 절대적으로 금지해야 한다고 본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