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권칠승 만난 前천안함장 "한 대 치고 싶었지만…사과 받았다"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뉴스1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 뉴스1

최원일 전 천안함장은 8일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을 직접 만나 사과를 받았다고 밝혔다. 앞서 권 수석대변인은 최 전 함장에 대해 "무슨 낯짝" "부하를 다 죽이고 어이가 없다" 등의 발언을 해 논란을 빚었다.

최 전 함장은 이날 오후 권 수석대변인과 만난 뒤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부하 다 죽인 함장 무슨 낯짝으로 어이없다' 발언의 당사자를 만났다"며 "처음 본 순간 몸에 힘이 들어가고 부들부들 한 대 치고 싶다"고 말을 꺼냈다.

그는 "(권 수석대변인은) 자신의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며 "저는 여전히 진행되는 모욕적 언사에 대한 항의를 하고재발 방지를 위한 요구를 했다"고 전했다.

최 전 함장에 따르면 그와 생존장병, 유족들은 권 수석대변인에게 천안함 피격 사건에 대한 민주당의 공식 입장 표명을 요구했다. 최 전 함장은 "더이상 국론분열, 정쟁화시키는 행위를 근절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재명 민주당 대표의 면담과 진정성 있는 사과를 요구했다. 천안함 관련 망언자 징계 등 재발방지 대책도 요구했다.

특히 '천안함 자폭설' 등을 주장한 이래경 전 민주당 혁신위원장과 최 전 함장을 겨냥해 "군인이라면 경계에 실패하거나 여러 가지 침략을 당한 책임도 있다"고 발언한 장경태 의원 등 민주당 인사들의 잘못된 주장을 중지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밖에 천안함 피격 사건의 올바른 인식을 위한 당 교육 기회 마련 등도 요구했다.

그러면서 권 수석대변인에게 "당대표와 면담, 당 차원의 사과 등 요구사항에 대한 조치가 없으면 사과 수용이 불가하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덧붙였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