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과학적 문제 없어도…" 후쿠시마 오염수 '보류' 띄운 안철수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달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달 9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뉴스1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은 8일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방류 문제에 대해 "아무리 과학적으로 문제가 없다고 해도 국민들은 불안감을 가질 수밖에 없다"며 "국민 수용성과 과정 관리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안 의원은 이날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의사 출신으로서 후쿠시마 오염수 안전 논란이 지속하는 데 대해 어떻게 진단하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우선 과학적인 근거가 필요하다"며 "국제원자력기구(IAEA) 조사 결과도 결과지만, 그 결과뿐 아니라 국민의 수용성도 필요하다”고 답했다. 이어 "이 부분(국민 수용성)에 대해서 소홀히 한다면 아무리 과학적으로 문제가 없다고 해도 국민들은 불안감을 가질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이에 '정부나 여당 같은 경우, 과학적 접근을 계속 강조하는데 과학적 화법에 100% 안전하다는말이 성립되느냐'고 진행자가 묻자 안 의원은 "100%라는 말은 아무나 할 수 없는 말이다. 특히 과학에서는 그렇다"고 했다.

그러면서 "정부·여당의 설득이 부족하다고 생각한다"며 "가능하면 국민들의 위험도를 최소한으로 낮추고, 또 그런 상태가 확인된다고 하더라도 국민을 설득하고 과정을 관리하는 노력이 정부 차원에서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안 의원은 또 후쿠시마산 수산물 수입 재개와 관련해선 "국민들이 걱정한다면 다른 나라들이 수입하는 상황을 보면서 아무 문제가 없는지 보고 나서 마지막에 그런 조치를 하더라도 충분하다"며 "국민의 불안감이 잠재워지기 전까진 수입 보류 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지난달 21일 오염수 방류 관련 현장 점검을 위해 일본을 방문한 IAEA 조사단은 조만간 최종 보고서를 공개할 예정이다. 일본 정부는 오염수 방류 시기로 올여름 무렵을 예고하고 강행 의지를 굽히지 않고 있는 상태다. 현지 지역 민방인 후쿠시마TV는 지난 5일 도쿄전력을 인용해 육지와 바다 양쪽에서 해저터널 안으로 해수를 넣는 작업이 시작됐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우리 정부·여당은 과학적 검증을 강조하고 있다. 다만 야당은 정부가 국제해양법재판소에 제소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