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이재명, ‘이래경 논란’에 “당대표 무한책임”…유감 표명은 없어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자신이 영입한 이래경 전 혁신위원장이 자진사퇴한 데 대해 “결과에 대해선 언제나 무한 책임을 지는 게 당 대표가 할 일”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당 최고위원회 직후 기자들이 ‘(이래경 사퇴 관련) 이 대표 책임론이 나온다’고 질문하자 “당에서 벌어진 일에 대해 당 대표가 언제나 책임을 져야 한다”며 이같이 답했다. 지난 5일 당 혁신위원장으로 직접 발표한 이래경 다른백년 명예이사장이 지명 9시간 만에 사퇴한 이후 이틀 만에 내놓은 입장이다. 이 전 위원장은 SNS상에서 천안함 폭침을 ‘미국 패권 세력이 조작한 자폭 사건’이라고 주장했고, 이 대표 경기지사 시절 ‘이재명 지키기 범국민대책위원회’ 구성을 주도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국회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김현동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국회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김현동 기자

다만 이 대표는 ‘어떤 방식으로 책임을 지겠다는 것인가’ ‘사과할 계획이 있으신가’ ‘거취 문제를 얘기하는 것인가’ 등의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당 대표실 측은 “통상적인 자성의 메시지로 봐달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앞서 당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에선 신임 방송통신위원장 내정자로 거론되는 이동관 대통령실 대외협력 특보 아들의 '학폭' 의혹을 제기하며 “내정을 철회하라”라고 촉구했다.

혁신위원장 인선이 원점으로 돌아가면서 친명계와 비명계간 갈등도 격화될 조짐이다. 비명계 김종민 의원은 라디오에서 “계속 이렇게 ‘강성 지지층하고만 같이 가겠다’ ‘국민 여론과 민심, 중도층 확장은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하면 민주당 내 큰 문제가 생길 것”이라며 “이 점에 대해 이 대표가 심각한 결단이나 판단을 해야 할 시점”이라고 말했다. 5선 이상민 의원도 “이 대표가 사심을 버렸다면 자신에게도 칼날을 겨눌 수 있는 인물을 혁신위원장이든 비대위원장으로든 내세웠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반면 친명계 장경태 최고위원은 라디오에서 “쇄신을 하려면 온건파나 조정 능력이 뛰어나신 분보다는 강경한 입장과 원칙론자가 훨씬 더 유리하다”고 주장했다. 당 지도부 관계자는 “이 대표가 비명계가 반대할 인사를 위원장으로 올리겠느냐”고 말했다. 당 지도부는 사무총장을 중심으로 기존 혁신위원장 후보군부터 다시 들여다보고 있다고 한다.

오는 12일 열리는 의원총회가 계파 갈등의 분수령이 될 것이란 전망이다. 12일 의총에서는 정청래 최고위원의 국회 행안위원장 겸직 논란도 다뤄진다. 윤태곤 더모아 정치분석실장은 “어느 쪽 방향으로 혁신하느냐가 문제”라며 “강성으로 똘똘 뭉치느냐 아니면 중도로부터 멀어지고 있으니 바뀌어야 한다는 쪽의 혁신이냐, 그 선택이 어려운 게 문제”라고 말했다.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국회 장관 청문회 과정에서 천안함 사건은 북한의 소행이라는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 천안함 장병과 유족들에게 유감 표명을 하고 있다. 뉴스1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7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브리핑을 열고 국회 장관 청문회 과정에서 천안함 사건은 북한의 소행이라는 입장을 밝힌 것에 대해 천안함 장병과 유족들에게 유감 표명을 하고 있다. 뉴스1

“천안함장 무슨 낯짝” 권칠승 사과…생존 장병과 면담도

한편, 권칠승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최원일 전 천안함 함장에 대한 자신의 발언에 대해 사과했다. 그는 지난 5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최 전 함장에 대해 “무슨 낯짝” “부하들 다 죽이고 어이가 없다”고 말해 물의를 빚었다. 권 대변인은 “천안함 장병 유족들을 비롯해 마음의 상처를 받았을 모든 분에게 깊은 유감의 말씀을 드린다”며 고개를 숙였다.

권 대변인은 이날 오후에는 천안함 생존 장병인 전준영씨와도 20여분 비공개 면담을 가졌다. 그는 최 전 함장과도 전화통화한 뒤 직접 만나 사과하겠다는 뜻을 전했다고 한다. 전씨는 면담 직후 기자들과 만나 “천안함 생존 장병이 어떻게 살아왔는지 설명해 드렸고, (권 대변인이) 그 부분을 충분히 공감해주셨다”며 “저한테도 직접적으로 정말 죄송하다고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