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차이나 글로벌 아이

머스크 방중이 남긴 것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20면

박성훈 베이징특파원

박성훈 베이징특파원

지난 한주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중국을 뜨겁게 달궜다. 3년 만에 중국을 찾은 그는 상하이 기가팩토리 공장을 찾아 중국인 직원 수백명과 함께 웃으며 사진을 찍었다. “가장 효율적인 공장, 세계 최고 품질의 자동차를 위해 다 같이 전진하자”는 말에 직원들은 환호했다. 머스크는 중국 외교장관, 산업기술장관, 상무장관도 잇따라 만났다. 중국 외교부는 “중국을 더 잘 이해하고 호혜 협력을 증진하는 것을 환영한다”며 반색했다. 머스크는 중국 웨이보(중국식 트위터)에 “중국의 우주 개발은 사람들이 생각하는 것보다 훨씬 발전해 있다”며 립서비스를 아끼지 않았다. 철저히 중국이 듣고 싶은 말을 했고 비즈니스에 집중했다. 중국에 머무른 44시간, 그의 중국 밀착 행보에 테슬라 주가는 4% 넘게 올라 주당 200달러를 돌파했다.

지난달 31일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상하이 기가팩토리를 방문해 중국인 직원들을 격려하고 함께 웃고 있다. [중국 웨이보 캡처]

지난달 31일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가 상하이 기가팩토리를 방문해 중국인 직원들을 격려하고 함께 웃고 있다. [중국 웨이보 캡처]

지난 3월 팀 쿡 애플 CEO가 베이징에 방문했을 때도 마찬가지였다. 시내 한복판에 있는 아이폰 매장을 직접 찾아 시민들을 만났다. 직원들을 격려하고 그를 보러 찾아온 중국인들을 반갑게 맞으며 함께 사진을 찍었다. “훌륭한 팀과 애플을 사랑하는 모든 중국인에 감사한다”는 그의 메시지는 중국을 흥분시켰다. 최근 서방 기업 CEO들의 중국 방문이 부쩍 늘고 있다. 폭스바겐 CEO는 숄츠 독일 총리의 방중과 함께 중국을 찾아 새로 출시된 전기차 세일즈에 열을 올렸다.

일련의 흐름을 보며 중국에 있는 우리 기업들의 대응을 돌아보게 된다. 세계적 기업 삼성의 휴대폰은 중국 시장 점유율 1% 밑으로 떨어진 지 오래다. 현대차 역시 중국 전기차에 밀려 맥을 못 추고 있다. 한·중 관계 악화, 떨어지는 가성비 등 여러 진단이 나오지만, 현지에서 보는 느낌은 우리 기업들이 중국인의 마음을 사로잡지 못하고 있다는 인상이다.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이 지난 3월 중국발전고위급 포럼 참석차 방중했을 때 중국 시민이나 중국 매체와의 접촉은 없었다. 톈진 삼성전기 공장 방문 사실조차 철저히 비밀에 부쳐졌다. 최태원 SK그룹 회장 역시 중국을 찾았지만 스킨십은 전무했다. 한국 고위간부들이 하루가 멀다 하고 중국에 온다는 얘기를 듣고 있지만 중국에 전파되는 소식은 거의 없다.

폐쇄적이긴 하지만 SNS가 극도로 발달한 중국에서 비즈니스는 결국 이미지 전쟁으로 직결된다. 한·중 관계가 흔들리는 요즘이지만 그럴수록 중국 국민의 마음을 여는 과감한 스킨십이 필요해 보인다. 미국과 관계가 어떻든 아이폰을 선호하는 중국이다. 우리도 중국에 ‘이미지’를 팔아야 한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