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 교회, 해양생태계 보호 위한 거리캠페인

중앙일보

입력

‘바다의 날(5월 31일)’과 ‘세계 생물다양성의 날(5월 22일)’을 맞아 서울과 부산에서 동시다발적으로 거리캠페인을 펼친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 직장인청년봉사단 ‘아세즈 와오(ASEZ WAO)’는 31일 서울 여의도한강공원과 명동, 대구 동성로에서 해양생태계 보호를 위한 거리캠페인을 실시했다.

‘사랑해(海) 푸른 바다’라는 슬로건으로, 멸종위기에 처한 해양생물과 파괴되는 해양생태계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과 보호의식을 환기하고 세계 각국에서 ‘블루 오션’을 실시해 연인원 6000명가량이 2만5326㎏에 달하는 쓰레기를 수거했다. 서울 뚝섬유원지, 부산 광안리해수욕장, 인천 연안부두어시장, 울산 슬도공원, 강릉 경포해수욕장, 군산 금강하구둑, 제주 해안도로 등 국내는 물론 미국, 페루, 호주, 모잠비크, 대만, 싱가포르, 아르헨티나, 뉴질랜드 등 각국에서 펼쳐졌다.

‘아세즈 와오’측은 “직접 시민들에게 다가갈 수 있다는 점 때문에 거리캠페인을 기획하게 됐다. 인류가 직면한 기후위기, 생물다양성 감소, 지구온난화 등은 어느 한 국가에만 국한된 것이 아니어서 다 같이 동참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각국 관광객이 모이는 명동에서 거리캠페인을 개최하게 돼 더 의미 있다고 밝혔다. 패널 설명 봉사자였던 장미선(26) 씨는 “의식증진이 중요한 이유는 첫째 사람들이 알아야 실천할 수 있기 때문이다. 많은 사람들이 행동에 동참할 때, 그 행동들이 모여 결과를 변화시킬 수 있다고 생각한다. 그래서 오늘 거리캠페인을 통해 더 많은 사람들이 우리가 직면한 문제에 대해 알고 참여했으면 한다”고 소망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