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겸 "정권 넘버2 한동훈, 개인감정으로 MBC 압수수색"

중앙일보

입력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김의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동훈 법무부 장관을 두고 "윤석열 정권의 넘버2"라고 칭했다. MBC 압수수색에 대해선 "한 장관의 개인 감정이 녹아든 것"이라며 "선을 넘었다"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1일 오후 KBS 라디오 '주진우 라이브'에 출연해 "한 장관은 누구나 인정하는, 자타가 공인하는 이 정권의 넘버2, 넘버3 자리"라며 "공인 중의 공인이고 넘버2로서 핵심인데, 그런 장관에 대해 아주 기초적인 (개인) 정보를 공유했다는 이유만으로 수사(압수수색)가 들어온다는 것은 정도를 벗어나도 한참 넘었다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이 사건에 3명의 인물이 등장하는데, 그 중 2명은 지금은 '더 탐사'의 소속이 아니지만 더 탐사 기자였을 당시 기자로서 한 장관의 부동산 문제를 취재하고 보도한 것이다. 개인정보라기보다는"이라며 "그리고 MBC의 모 기자는 한 장관 딸도 취재했던 기잔데, 한 장관의 술자리 관련 보도를 했다가 한 장관으로부터 3000만 원 소송을 당했다. 그러니까 이 MBC 기자가 한 장관의 눈엣가시 같은 존재였고, 그래서 압수수색은 한 장관의 개인 감정이 녹아있는 것 아닌가 생각이 든다"고 거듭 주장했다.

진행자가 "법무부 장관이고 공인이지만 개인적인 사생활은 어느 정도 존중해줘야 되는 거 아닌가. 이거는 언론의 영역이 아니고 너무 괴롭히는 거 아닌가 이런 시각도 있다"고 언급하자 김 의원은 "정권 넘버2이고 핵심인데, MBC 압수수색은 정말 선을 넘은 것이다. 특히 MBC 기자에게는 '왜 이렇게까지 할까'라는 생각마저 든다"라고 질타했다.

김 의원은 "그 MBC 기자가 '바이든-날리면'을 보도한 기자이기 때문에 윤석열 정부에 보편적으로 미운 털 박힌 것 아닌가라고 생각하기 쉬운데, 그보다는 한 장관과의 사적인 관계가 (압수수색에) 더 크게 작용한 것으로 유추된다"고 주장했다.

한 장관을 '안경 쓴 깡패'라고 비유한 이유에 대한 질문에는 "윤석열 대통령이 '수사권 갖고 보복하면 깡패지 검사가 아니다'라고 하지 않았나"라며 "그 말을 되돌려준 것이다. 한동훈 장관 외모가 깡패같이 보이진 않으니 '안경 쓴 깡패다' 제가 이렇게 비유를 한 건데, 표현이 거칠다는 건 알고 있다"고 말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