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VERTISEMENT

성결대, 탄소중립 캠퍼스 선언식 개최

중앙일보

입력

성결대, 지속발전 캠퍼스 선언식

성결대, 지속발전 캠퍼스 선언식

성결대학교는 지난달 31일 2030년까지 탄소 중립을 달성하기 위한 목표를 선포하였다. 선언식에는 김상식 총장, 주시후 실무위원장을 비롯, 지속가능(탄소중립) 캠퍼스 추진 운영위원회 위원들과 교직원, 학생 등 100명이 넘는 참석자가 함께한 가운데 진행되었다.

이번 선언식에서는 지속가능한 발전과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지속가능(탄소중립)캠퍼스 선언문’을 선포해 대학 내 모든 조직과 구성원들에게 기후변화문제에 대한 인식을 고취하고 지속가능캠퍼스 실천사항을 교내외에 알렸다.

성결대학교는 선언식을 시작으로 앞으로 지속발전 캠퍼스를 위해 다양한 노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그 중 하나로 에너지 효율을 향상시키기 위해 건축물별 에너지 절감 계획을 수립하고 탄소중립 공간도 조성하게 된다. 그리고 재활용과 폐기물 감소를 위한 캠퍼스 전반의 정책들도 시행된다. 이 외에도, 성결대학교는 학생들과 교직원들이 이 목표를 달성하는 데 동참할 수 있도록 다양한 교육 프로그램과 행사를 계획하고 있다.

성결대학교의 이번 결정은 대학이 글로벌 온난화와 기후 변화에 대응하여 친환경 경영과 교육, 그리고 온실가스 감축의 생활 실천을 통해 범지구적 차원의 문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고자 한 것이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
ADVERTISEMENT
Innovation Lab