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만명→190만명 폭발…파라솔만 있던 '양양의 보라카이' 기적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지면보기

종합 01면

 지난 13일 강원 양양군 현북면 중광정리 서피비치. 흐린 날씨에도 많은 관광객이 해변을 찾아 여유로움을 즐기고 있다. 박진호 기자

지난 13일 강원 양양군 현북면 중광정리 서피비치. 흐린 날씨에도 많은 관광객이 해변을 찾아 여유로움을 즐기고 있다. 박진호 기자

야자수 그늘막·해먹 '이국적' 분위기 물씬

강원도 양양군 현북면 중광정리에는 서퍼(surfer)를 위한 해변이 있다. 이곳은 야자수로 만든 그늘막과 해먹이 곳곳에 있어 이국적인 분위기가 물씬 풍긴다. 백사장에 있는 맥주 펍에선 온종일 음악이 흘러나온다. 백사장에 앉아 해변 풍경을 감상하고 있으면 마치 동남아 여행지에 온 듯한 착각을 느낀다. 국내 최초 ‘서핑 전용 해변’인 ‘서피비치’ 모습이다.

#기획: 곳곳이 구멍, 지방이 무너진다

철조망 안쪽 군사보호구역 내 해변에 세운 이곳이 젊은이를 설레게 하는 공간이 된 건 한 '로컬크리에이터' 덕분이다. 로컬크리에이터는 지역 문화적 특성이나 자원 등에 혁신적 아이디어를 접목, 경제적 가치를 창출하는 사람을 말한다. 지난달 13일 이곳에서 만난 박준규(45) 대표는 “양양에 보라카이 같은 해변을 만들고 싶었다”며 “여행객은 다른 나라 멋진 해변을 다니며 많은 경험이 생겼는데 동해안은 여전히 파라솔과 튜브만 가득한 것이 아쉬웠다. 외국 어떤 바다보다 멋진 곳이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 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대학 졸업 후 서울에 있는 광고회사에서 일한 박 대표는 직장생활 2년 만에 회사를 차렸다가 실패를 경험한다. 이후 신용카드사 자회사로 취업한 그는 2011년 부산으로 내려가 해운대에서 추진됐던 ‘스마트 비치’란 사업에 참여하게 된다. 파라솔과 튜브 대여 등 해변에서 일어나는 결제를 신용카드로 통일하고 광고 프로모션 권리를 가져오는 일이었다.

지난 13일 강원 양양군 현북면 중광정리 서피비치에서 만난 박준규(45) 대표. 박진호 기자

지난 13일 강원 양양군 현북면 중광정리 서피비치에서 만난 박준규(45) 대표. 박진호 기자

강원 양양군 현북면 중광정리 서피비치에서 야간이 진행되는 비치 파티 모습. [사진 서피비치]

강원 양양군 현북면 중광정리 서피비치에서 야간이 진행되는 비치 파티 모습. [사진 서피비치]

'서핑강습·비치 요가' 관광객 사로잡아

당시 박 대표 눈에는 바닷가 주변이 모두 거대한 블록처럼 보였는데 바닷가·식당가·클럽·호텔 등을 조합하면 더 좋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한다. 그해 강릉 경포 해변을 방문한 박 대표는 멋진 공연과 맥주, 태닝을 즐기는 20~30대가 넘쳐나는 해운대 모습과 비교되는 동해안 해변을 보고 이곳에서 사업을 해야겠다고 생각했다.

박 대표는 기본 콘셉트를 ‘양양의 보라카이’로 잡았다. 여행을 좋아하는 젊은 층이 좋아할 만한 이국적인 해변을 만들기 위해 본격적으로 나섰다. 2013년부터 사업계획서를 쓰기 시작했고 2015년 7월 서피비치 문을 열었다. 양양군에서 해변(300m) 사용 허가도 받았다.

첫해 관광객은 1만명에 불과했지만, 서핑강습과 비치 요가 등 각종 비치 어트랙션을 운영하면서 늘기 시작했다. 특히 2016년부터 야간에 ‘코로나 선셋 페스티벌’을 열면서 젊은 층 관심이 폭발했다.

강원 양양군 현북면 중광정리 서피비치에는 여름철이면 수많은 관광객이 서핑을 배우기 위해 몰려든다. [사진 서피비치]

강원 양양군 현북면 중광정리 서피비치에는 여름철이면 수많은 관광객이 서핑을 배우기 위해 몰려든다. [사진 서피비치]

지난 13일 강원 양양군 현북면 중광정리 서피비치. 흐린 날씨에도 서핑을 배우기 위한 관광객 발길이 이어졌다. 박진호 기자

지난 13일 강원 양양군 현북면 중광정리 서피비치. 흐린 날씨에도 서핑을 배우기 위한 관광객 발길이 이어졌다. 박진호 기자

요즘도 주말이면 '8000명' 찾아 

2016년 28만명으로 늘어나더니 지난해엔 190만명이 넘는 관광객이 찾았다. 여름 성수기가 아닌 요즘도 주말이면 7000~8000명이 찾고 있다. 덩달아 직원도 늘어 여름철엔 정직원 23명을 포함해 100명에 이른다.

박 대표는 “인기 여행지가 되기 위해서는 주간 콘텐트와 야간 콘텐트가 모두 중요하다. 그래서 보라카이나 발리에서 하는 비치 파티를 그대로 가져왔다”며 “여기에 마침 2017년 서울~양양고속도로가 개통되면서 여름에는 양양에서 서핑하고 파티하자는 분위기가 수도권을 중심으로 조성됐다”고 말했다.

서피비치가 성공하자 해변 주변 음식점과 숙박시설에도 변화의 바람이 불기 시작했다. 일 년에 여름 성수기 45일만 손님을 받던 업체가 200일 이상 받게 되자 시설 투자를 시작했다. 서피비치 인근을 돌아보면 젊은 층 감성에 맞춰 깨끗하게 리모델링을 한 숙박시설과 상점이 눈에 띈다. 또 곳곳에서 새 건물이 올라가고 있다.

강원 양양군 현북면 중광정리 서피비치 밤 풍경. [사진 서피비치]

강원 양양군 현북면 중광정리 서피비치 밤 풍경. [사진 서피비치]

지난 13일 강원 양양군 현북면 중광정리 서피비치. 흐린 날씨에도 많은 관광객들이 해변을 찾아 여유로움을 즐기고 있다. 박진호 기자

지난 13일 강원 양양군 현북면 중광정리 서피비치. 흐린 날씨에도 많은 관광객들이 해변을 찾아 여유로움을 즐기고 있다. 박진호 기자

'3곳' 불과하던 서핑샵 '84곳'으로 급증

박 대표는 “인구 소멸을 해결하려면 지역에 젊은 친구들이 와서 먹고 살 수 있게 해야 하는데 직장이 없다 보니 강제적으로 창업할 수밖에 없다. 그런데 창업했다가 잘 안 돼서 빚이 1억~2억원만 생겨도 갚는 데 10년씩 걸린다”며 “로컬을 이해하고 창업 공식을 교육하는 시간과 공간이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이어 그는 “교육이 잘되면 로컬크리에이터들이 망하지 않고 오래갈 테고 저희처럼 오래가는 곳이 많아지면 그걸 보고 또 다른 창업자가 생기는 선순환 구조가 만들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서핑과 비치파티 등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양양군엔 최근 몇 년 사이 서핑샵이 대폭 증가했다. 양양군 등에 따르면 2013년 3곳에 불과했던 서핑샵은 지난 1월 기준 84개로 늘었다. 대표적인 곳이 16개 서핑샵이 있는 죽도 해변과 15개가 있는 인구 해변이다. 이들 해변 역시 이국적인 분위기에 맞춰 다양한 음식점과 커피숍 등이 들어선 상황이다.

강원 양양군 현북면 중광정리 서피비치 인근에 새로 생긴 숙박시설 모습. 박진호 기자

강원 양양군 현북면 중광정리 서피비치 인근에 새로 생긴 숙박시설 모습. 박진호 기자

강원 양양군 현북면 중광정리 서피비치에서 야간이 진행되는 비치 파티 모습. [사진 서피비치]

강원 양양군 현북면 중광정리 서피비치에서 야간이 진행되는 비치 파티 모습. [사진 서피비치]

양양군 2018년부터 '인구 증가' 시작 

여기에 양양군이 적극적으로 지원하면서 서핑 인구는 매년 증가하는 추세다. 2019년 18만2500명에서 2020년 22만6800명, 2021년 36만2250명, 지난해에는 47만6150명으로 늘었다. 경제효과도 665억원에 달한다.

서핑 인기와 고속도로 개통 등 효과로 젊은 층이 이주하면서 인구소멸 위기에 있던 양양군 인구도 증가하고 있다. 2017년 말 기준 2만7207명이던 양양군 인구는 지난해 말 2만7866명으로 2.4%(659명) 늘었다.

ADVERTISEMENT
ADVERTISE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