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당정, 병원 뺑뺑이에 "응급센터서 환자 오면 수용 의무화"

중앙일보

입력

업데이트

서울 동작구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 응급의료센터 앞 자료사진. 연합뉴스

서울 동작구 서울특별시보라매병원 응급의료센터 앞 자료사진. 연합뉴스

치료받을 응급실을 찾아 헤매다 구급차에서 사망하는 사건이 잇따라 발생하자 당정은 31일 긴급대책 당정 협의회를 열고 재발 방지를 위한 보완책을 발표했다.

박대출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응급의료 긴급대책 관련 당정 협의회'를 마친 뒤 "컨트롤타워로서 지역 응급의료상황실을 설치해서 환자의 중증도와 병원별 가용 자원의 현황을 기초로 이송과 전원을 지휘·관제하고, 이를 통한 이송의 경우에 해당 병원은 수용을 의무화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병상이 없는 경우엔 경증 환자를 빼서라도 (응급환자에 대한 병상) 배정을 확보할 수 있도록 의무화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날 당정 협의는 전날 새벽 경기도 용인에서 70대 남성이 응급수술이 가능한 종합 병원을 찾지 못해 구급차 안에서 숨진 일을 계기로 열렸다. 정부 측에서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 등이 참석했다.

관련기사

ADVERTISEMENT
ADVERTISEMENT